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0일 안에 쓰고 100일 동안 고친다

[도서] 10일 안에 쓰고 100일 동안 고친다

추교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행동하게 만드는 책을 많이 내놓겠다'는  추교진 작가. <10일 안에 쓰고 100일 동안 고친다>는 읽으면서 책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들게 했다. 지은이의 희망처럼 '행동'을 끌어내는 힘이 있었다.

 

책을 쓰고 싶다고 막연히 생각만 하지 행동으로는 이어지지 못했다. 써야겠다는 다짐보다 못 쓸 이유가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작가가 이야기 한 것처럼 내 주제에, 아직 쓸만큼 책을 읽지는 못 했지, 글 솜씨도 없지, 시간도 없지 등 말이다. 이런 이유들에 단호하게 얘기해 준다.

 

p.27

 

실제로 시간이 많고 마음에 여유가 있어도 책은 써지지 않는다. 오히려 없는 시간 가운데 책의 원고를 쓰는 경우가 훨씬 많다. 필력이 있어 책을 쓰는 게 아니라 써야 하니까 쓸 뿐이다.

 

p.28

 

책을 쓰기 위해 정말 알아야 할 내용 중 첫 번째는 당이 책을 쓸 만한 괜찮은 사람이라는 것이다.

 

두 번째로 책을 쓰기 위한 시작은 무엇이 없어서, 부족해서가 아니라 '어떻게 하면 내 책을 읽는 독자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까?'하는 측은지심을 가지고 써야 한다.

 

책 쓰기를 미루려는 마음, 주춤거리는 마음을 별 것 아니라며 책 다 쓸 수 있다고 다독여 준다.

 

그렇다면 책을 쓰기 위한 첫 시작. 제일 먼저 해야할 질문은 무엇일까?

 

p.32 왜 책을 쓰려고 하는가?

 

라고 한다. 단순하든 복잡하든, 무엇이든 좋지만, 내 안에서 나온 나만의 이유여야 한다고 한다. 이를 Big Why라고 명명하고,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나는 평소 어떤 삶의 메시지를 가지고 살아가고 있는'하는 가치관과 신념을 보라고 한다. 그 다음으로는 독자를 향한 Why를 생각해야 한다.

 

p.33 첫째, '독자에게 어떤 비전을 갖게 만들고 싶은가', 둘째, '용기와 희망을 준다면 어떻게 전달하고 싶은가'

 

실력에 대한 고민은 10분만 하고 잊을 것. 지금의 유명한 작가도 처음엔 뻔뻔하게 시작했음을 기억하라고 한다.

 

책 제목에서 10일 안에 쓴다는 말은 초고 쓰는 기간을 뜻하는 것이었다. 아무리 초고라고 해도 10일이라니. 너무 짧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저자는 책의 뼈대가 되는 내용을 쓰는 것으로 생각하면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한다.

 

 

p.40

그러니 초고를 쓰기 전에 반드시 초고 완성일을 정해놓고 시작하길 바란다.

 

초고 완성일을 정해 놓으면 책임감, 의무감이 생기며 그 날짜를 반드시 지키겠다는 자신과의 약속이 시작되는 것이다. 이런 방법들은 얼마전 읽었던 <시작한 일을 반드시 끝내는 습관>과 연결되는 부분들도 있었다. 라고 쓰고 나서 인용하려고 보니 문구가 떠오르지 않는.. 이럴 때를 불상사를 대비하여 작가는 메모 후 자료 정리를 잘 할 것을 조언한다.

 

p.54

자료가 모이면 책이다.

 

메모했다면 최대한 빠른 시간에 책을 쓰기 위한 자료 정리가 필요하다. 시간이 지나면 메모했다는 것조차 잊어 같은 정보를 찾아 시간을 허비하는 일이 생긴다. 또 더 시간이 흐르면 메모했던 내용이 정보로서 가치가 사라진다.

 

그리고 무엇보다 습관과 계획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지만, 이를 의무적으로 하면 일상에 부담과 압박을 주기 때문에 자신의 삶에 맞춘 계획과 온전히 즐기는 쓰기 습관을 만들 것을 당부한다.

 

책 제목처럼 10일 동안 어떻게 초고를 쓸지 어떤 면에 유의할지를 쓰기 파트에서 알려주고, 고치기 파트는 퇴고 과정과 주의할 점을 알려 준다.

 

p.160

퇴고 진행 절차는 따로 있지 않다. 절차와 방법은 정해져 있지 않지만 지금껏 썼던 초고를 전부 인쇄해 퇴고를 진행하길 권한다.

 

p.161

한 번만 하는 게 아니라 수많은 반복 과정이 있어야 한다. 글은 고치면 고칠수록 좋아지기 때문이다. 더불어 최종 원고는 그만큼의 더 많은 반복의 시간이 필요로 한다.

 

들어가는 말에서 저자는 사과와 함께 책은 10일 만에 완성될 수는 없다고 말한다. 하지만, 독자를 유혹하고 힘 있는 제목을 만들기 위한 책 쓰기 원칙에 따라 책 제목을 정했다고 한다. 이처럼 이 책 자체가 책을 출판함에 있어 놓치기 쉬운 디테일들을 그대료 표현해 냈다고 할 수 있다. 예뻐야 목차라는 원칙에 맞게 이 책의 목차는 깔끔하고 예쁘고 똑 떨어지는 그런 느낌이다. 군더더기 없는 문장과 설명도 퇴고의 원칙에서 강조한 버려야 함을 보여 주고 있다.

 

 

부록에 있는 '따라 하면 책의 뼈대가 되는 시트'도 상당히 유용했다.

 

책 쓰기를 주저할 때 다시 꺼내들면 힘이 될 책 <10일 안에 쓰고 100일 동안 고친다>였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읽고 솔직하게 쓴 리뷰입니다>

 

#100일 안에 쓰고 100일 동안 고친다 #추교진 #바이북스 #컬처블룸 #컬처블룸리뷰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산바람

    10일 안에 쓰고 100일 안에 고친다는 제목 부터가 시선을 끄는 책이네요. 책의 유용한 부분을 잘 발췌하여 쓴 리뷰 잘 읽고 갑니다.

    2020.08.30 20:0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박공주

      책을 어떻게 쓰면 좋은가에 대해 작가가 직접 예시를 보여주는 책이라는 인상이 강했습니다. ^^ 읽기도 쉽고 참고할 것도 많았답니다~

      2020.09.09 10:07
  • 스타블로거 Joy

    10일안에 글을 완성할 수 없다는 작가의 고백에 웃음이 났습니다. 솔직히 저도 제목에 솔깃했거든요ㅎㅎ
    언젠가부터 책을 쓰고 싶은 마음은 있지만(마치 버킷리스트처럼), 딱 거기까지인 듯 합니다. 어떤 이야기를 누구에게 하고 싶은지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본적이 없네요. 박공주님 말씀처럼 못 쓸 이유들로 합리화만 반복하고 있어 뜨끔했습니다^^;
    박공주님, 주말 여유롭게 보내고 계세요? 태풍이 진로를 틀었다는데 그래도 영향을 미치기는 할 것 같네요. 날씨 조심, 건강 조심 하세요!

    2020.09.05 17:0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박공주

      항상 비슷한 곳에서 포인트가 조이님과 맞아서 글 올리고 나면 조이님의 코멘트가 너무나 기대된답니다. ^^ 저도 버킷리스트였는데..점점 자신이 없어지고 있더라구요..저도 어떤 이야기를, 누구에게 에서 막혀서 진도가 안 나갑니다.... 조이님 글 많은 이들이 읽었으면 해서 꼭 책 내시길 응원합니다. 저자 사인본 꼭 받고 싶습니다. ^*^ 건강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셔요

      2020.09.09 10:09
  • 파워블로그 시골아낙

    저도 못쓰는 이유를 10개 이상 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마음 먹기부터 쉽지 않고 글 쓰는 사람들은 위대해 보이고 나는 시간이 없고 글을 써보니 형편없고 ㅎㅎ 글을 못쓰는 너무나 많죠! 하지만 공주님 화이팅입니다. 저에게도 화이팅이구요

    2020.09.11 08:37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