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사랑과 욕망 세계사

[도서]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사랑과 욕망 세계사

호리에 히로키 저/김수경 역/이강훈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대부분의 사람들이 살면서 한번쯤은 사랑에 빠질 것입니다. 그 순간은 정말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사랑하는 사람만 보이는데 사랑이 식기 시작하면 과거에 왜 그랬는지 이해가 안되기도 하네요. 역사를 보다보면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사랑에 빠져서 정사를 그르치거나 심지어는 나라가 망하기도 했습니다. 사랑 외에도 평생 쓰고도 다 못쓸, 그리고 죽으면 무덤으로 가지고 가지도 못할 재물을 모으느라 욕망에 눈이 먼 사람들의 이야기도 많네요. 과거를 반면교사로 삼을 수 있지만 역사에서 끊임없이 반복되는 것을 보면 사람들의 이성에도 한계가 있는게 아닐까요.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사랑과 욕망 세계사' 는 역사에 나타난 사랑과 욕망 이야기를 묶은 책입니다. 자신의 연애도 좋지만 다른 사람들의 연애를 훔쳐보는 재미도 쏠쏠한데 어떤 이야기들이 있을지 제목부터 궁금해지네요.

 

미술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라도 한번쯤 피카소라는 이름을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화가들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그리던 것과는 피카소는 3차원의 사물을 해체해 2차원의 평면에 새롭게 해석해 그림으로써 입체주의를 개척하였네요. 피카소는 현대 미술에서 가장 중요한 화가 중 한 명이며 그의 그림은 매우 높은 가격에 팔리고 있습니다. 이런 위대한 화가 이미지와는 달리 피카소는 여자 모델과 항상 육체적인 관계를 맺었다고 합니다. 모델에 대해 더 잘 알기 위해서라고 하는데 여성 관계가 복잡했던 만큼 피카소의 부인들은 정신적인 고통을 겪기도 했네요. 피카소는 위대한 화가로 이름을 남기기는 했지만 남편감으로서는 어때했는지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인간은 처음에는 수렵 생활을 하였지만 정착 생활과 농경을 하면서 잉여 생산물이 나타났고 이는 곧 개인의 재산이 되었습니다. 사회가 발전하고 돈이 물물교환의 수단으로 등장하면서 경제도 복잡해지기 시작하였네요. 세계 최초의 증권거래소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등장하였다고 알고 있는데 당시 네덜란드는 동인도회사를 운영하면서 동양과의 교역을 통해 큰 부를 쌓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부를 바탕으로 먹고 사는것 외에도 사치가 나타났는데 튤립의 인기가 높아지자 너도 나도 튤립 구근을 구입해 비싼 값에 팔았습니다. 어떤 튤립은 일반 노동자의 연 수익을 크게 넘어섰다고 하니 정말 말 그대로 광풍이었네요. 하지만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사람들은 점점 걱정하였고 한순간에 불안이 퍼져 나가면서 튤립 가격이 폭락하자 전재산을 잃기도 했습니다. 몇 년 전부터 불고 있는 가상화폐 열풍도 새로운 기술로 자리잡을지 튤립 투기와 같은 결과를 초래할지 궁금해지네요.

 

인간은 막강한 부와 권력을 가질수록 집착이 커지면서 오래 살고 싶어합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진시황이네요. 진시황은 혼란스러웠던 춘추전국시대를 통일해 거대한 통일 중국을 만들었고 모든 사람을 그의 발 아래에 굴복시켰습니다. 모든 것을 가지게 되자 진시황은 약에 집착하기 시작하였는데 역사적인 자료를 보면 진시황이 먹은 약에는 다량의 수은이 함유되어 있었다고 합니다. 현재는 수은이 몸에 해롭다는 것이 밝혀졌는데 오래 살기 위해서 했던 일들이 오히려 수명을 갉아먹었으니 인간의 욕망이 얼마나 부질없는 것인지 새삼 느껴지네요.

 

만약 진시황이 불로불사의 약을 먹지 않고 더 오래 살았다면, 루이 16세와 마리 앙투아네트가 페르센의 말을 따르면서 프랑스를 탈출했다면, 알리에노르 다키텐 왕비가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해서 영국과 프랑스 사이에 백년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역사는 지금과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을까요. 제목처럼 사랑과 욕망이 얽힌 역사 이야기를 읽어볼 수 있어서 재미있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