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행복한 나라의 불행한 사람들

[도서] 행복한 나라의 불행한 사람들

박지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더이상 생활비를 벌 수 없어서 고통스런 삶에 좌절하다가 한 달 방세만 남기고 자살한 가정이나 자기도 어린데 더 어린 동생들을 챙기면서 가장 역할을 하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보면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그러면서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믿겨지지 않네요. 아직은 분배보다는 성장을 해야할 때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현재에서 얼마나 더 성장을 해야 사회적인 안전망을 튼튼하게 만들 수 있을까요. 복지에 대한 논의를 할때마다 북유럽의 사례는 빠지지 않고 등장하면서 벤치마킹의 대상이 되고 있는데 북유럽은 어떤지 궁금했습니다.

 

'행복한 나라의 불행한 사람들' 은 스웨덴에서 일을 하면서 스웨덴 사회를 몸소 겪었던 저자가 쓴 책입니다. 북유럽은 이상적인 사회로 느껴지는데 이 책에서는 사람들이 알고 있는 북유럽과 실제 북유럽의 차이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북유럽에서는 세금을 많이 내는 반면 교육이나 의료 등에 드는 비용은 거의 없다고 합니다. 맞는 말이지만 실상을 보면 조금 다르네요. 우리나라는 전국민이 의료보험 가입 대상이며 아프면 쉽게 병원을 찾고 처방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의료보험이 적용되어서 실제로 지불하는 비용은 높지 않네요. 스웨덴에서는 의사를 만나는것 자체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아파서 병원에 가면 몇 시간을 기다려야 하거나 겨우 의사를 만나더라도 심하지 않으니 집에서 푹 쉬고 더 아프면 다시 오라고 하네요. 수술 일정을 잡는 것도 몇 달이 걸리기 때문에 별도로 사보험에 가입하는 경우가 많아 결국 좋은 의료 서비스를 받기 위해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높습니다.

 

코로나19라는 팬데믹은 유럽이 정말 선진국이 맞는걸까 의심을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불평불만이 있어도 대체로 정부의 정책을 신뢰하면서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었고 집 밖에서는 늘 마스크를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럽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는 사람이 많을 뿐만 아니라 백신 접종 반대 시위도 과격하게 벌어졌네요. 그중에서 스웨덴은 집단면역 실험을 하면서 전세계의 시선이 집중되었습니다. 일정 비율 이상의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항체를 가진 사람들이 많아지고 코로나19 전파 속도도 떨어지는 만큼 독감 같은 일상적인 전염병이 될 수 있는데 아직 코로나19에 대해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시점에서 사람들의 목숨을 담보로 집단면역을 추진하였네요. 그 결과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고 국가 정책에 대한 신뢰도는 낮아졌습니다. 만약 의료 인프라가 탄탄하였더라도 이렇게 집단면역을 하려고 했을까요.

 

북유럽에서는 오랫동안 사회민주주의를 표방하는 정당이 정권을 잡았기 때문에 정부는 친노동자 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친기업 정책들이 많네요. 스웨덴의 주요 대기업 소유주를 거슬러 올라가보면 발렌베리 가문이 있고 정부는 독점적인 대기업들을 묵인하고 있습니다. 상속세 때문에 인근 국가로 떠나는 기업인들이 많아지자 스웨덴은 상속세를 폐지하였습니다. 결국 돈이 있는 사람은 자식에게 그대로 물려줄 수 있기 때문에 돈에 따라 사회 계층은 점점 고착화되고 있네요. 은퇴하면 대부분 연금으로 산다고 생각했지만 스웨덴은 노인 빈곤이 심각해 빈병을 줍는 노인들도 많다고 합니다.

 

스웨덴을 포함한 북유럽 국가들은 뛰어난 복지 제도로 다른 나라의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실제로 탄탄한 제도도 많을 것입니다. 이 책에서는 겉으로 드러나는 모습 뿐만 아니라 스웨덴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서도 정확하게 밝히고 있습니다. 저자는 스웨덴에서 살고 일을 했었기 때문에 책을 읽으면서 새롭게 알게 된 사실들이 생생하게 느껴지네요. 그동안 알고 있던 것과는 달리 새로운 관점에서 볼 수 있어서 도움이 되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