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듄 신장판 3

[도서] 듄 신장판 3

프랭크 허버트 저/김승욱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듄의 아이들』

프랭크허버트 / 황금가지

 

 

듄의 세 번째 이야기. 『듄의 아이들』은 9년 후의 아라카스를 보여준다. 폴의 아이들, 쌍둥이 남매 레토 2세와 가디마는 폴과 챠니의 외모를 복제한 듯했다. 아홉 살의 외모를 갖고 있지만 태아 때부터 수많은 지식과 역사를 품은 아이들은 아이가 아니었다.

 

 

폴이 떠나고 알리아가 섭정의 자리에 차지하면서 제시카는 듄을 떠났는데 다시 돌아오는 사건이 3편의 시작이다. 제시카가 돌아와 여러 사람들과 재회하는데 이룰란을 특별한 눈길로 본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교단을 배신했지만 결국 사랑을 지키지는 못한 여인들. 고모인 알리아가 아니라 이둘란이 쌍둥이 남매를 보호하는 모습을 보며 참 가여운 여인이라고 생각했다.

 

 

 

어떤 관점에서 보면 아이야.

창조라는 사건 하나하나가 재앙을 상징하지.

 

 

폴이 만든 듄의 생태계 변화는 궁극의 광물인 스파이스 부족으로 귀결되었다. 모래송어가 모래벌레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적어진 것이다. 물은 모래송어의 멸종할 수밖에 없는 상극이었기 때문이다. 마치 작가는 경고하는 것 같았다. 자연 훼손 및 가공은 끔찍한 미래를 초래한다는 것을. 역시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건 어려운 일인가. 하나를 갖는다면 하나를 포기해야 하는 게 순리인 것 같다.

 

 

 

 

 

이번 이야기에서는 신비한 동물 사전에 나올 법한 동물이 등장한다. 호랑이 유전자를 조작하여 무기로 재생산된 이 동물의 타깃은 레토와 가디마였다. 샤담 4세인 손자 파라든을 왕좌에 앉히기 위한 음모가 꾸며지고 있었다. 한편, 알리아는 내면의 목소리인 하코넨 남작에게 자신의 자리를 조금씩 내어준다. 프레멘은 영혼에 홀린 사람은 죽음에 이르게 하기 때문에 알리아는 이것을 숨기려 했지만 어머니인 제시카를 제거하려다 실패하고 본인의 약점을 드러내게 된다.

 

 

레토와 가디마가 결혼하는 환영을 쌍둥이 남매는 각자 본다. 가디는 절대 레토의 아이를 낳는 일은 없다고 하고 레토 또한 그럴 일이 없다고 둘이 대화하는 장면에서 또다시 궁금해졌다. 예전부터 궁금했었다. 왕족들은 왜 근친혼을 하는 것인지 찾아봤다. 유럽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한 근친결혼 정책을 펼쳤지만 그들은 심각한 유전질환에 시달렸다고 한다. 또한 우리나라도 삼국시대에 왕권 강화라는 명목으로 근친혼이 성행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음~ 여하튼, 자기네들끼리 다 해 먹겠다는 심산인 거지.

 

 

듄 2편도 놀라웠는데 3편은 확실히 레벨 업된 분위기를 조성했다. 주연들과 조연들이 뚜렷한 존재감으로 쉽게 잊히지 않았다. 모녀와의 대결구도, 끊이지 않는 음모, 베일에 싸인 설교자, 영혼의 개입으로 이질적으로 변한 알리아 등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과 군데군데 흥미를 불러내는 장치들로 쉽게 책을 놓을 수가 없었다. 안타까운 건 사랑했던, 아끼던 사람이 이번 편에서 죽는다는 것이다. 그런데 한 명이 아니라는 것. ㅠㅠ 골라로 다시 부활시켜줬으면 좋겠다. 다시 만나고 싶으니까.

그리고 하루빨리 영상으로 만나길 고대한다. 우선 듄 1부터 꼭 볼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