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유피디의 독일의 발견

[도서] 유피디의 독일의 발견

유상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이가 한 살씩 많아지면서 점점 숨통이 막혀온다. 특히 부모님의 결혼에 대한 압박 수위가 높아지면서 점점 우울해진다. 자연스럽게 결혼을 해서 아이를 낳고 살아가는 사람들을 보면 신기하고 부럽다. 결혼에 대해서 별로 생각이 없는 내가 비정상은 아닐까라는 생각이 많아진다. 남들과 비슷해지지 못하는 별종들은 이 사회에서 비정상으로 분류되어간다. 왠만큼 이정도면 괜찮겠다 싶은 사람을 만나서 억지로 결혼해서 대세에 묻혀 그렇게 살게 되는 미래가 그려진다. 요즘은 눈만 뜨면 이런 생각 투성이다.

 

미국이나 유럽 국가에 대한 관심이 점점 더 많아지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와 무관하지 않다. 무엇보다도 그런 나라들은 남들의 시선에 대해서 자유롭고 다양성을 존중해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작정 이런 나라에 가서 살자니 걸리는 게 한 두 가지가 아니다. 또한 영국에서 오랜 기간 살면서 느꼈던 외로움과 언어의 장벽은 쉽게 무시할 수 없는 장애물임을 깨달았다. 그럼에도 이 나라들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면서 인터넷으로 이런 저런 정보를 찾아보게 되고, 내가 거의 매일 이용하는 유튜브로 검색을 해본다. 얼마전에 독일에 살고 있는 유튜버가 올린 영상을 본 적이 있는데, 그 때 독일이라는 나라에 대해 관심이 생겼다.

 

선진국 답지 않은 저렴한 물가가 가장 놀라웠고, 잘 갖추어진 복지제도는 역시 선진국 다웠다. 그리고 이 책을 통해서 독일의 여러 소도시에 대해서 탐방해보니 독일이라는 나라가 생각보다 꽤 매력적이고 사람살기 좋은 곳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저자는 독일에 매료되어 일 년에도 꽤 자주 방문을 한다고 하는데 아주 작은 도시에도 아기자기하고 예쁜 건축물들이 많고, 사람들이 여유롭게 자연을 즐길 수 있도록 공원을 비롯하여 환경이 잘 갖추어져 있는 것을 보고 그 매력에 금방 빠져버렸다.

 

"비슷하지만 다른 얼굴들, 그것도 커다란 전쟁에도 불구하고 중세부터 오늘날까지 수백 년 세월을 간직한 그 속살을, 선진국의 깨끗하고 편리한 인프라를 이용하면서도, 심지어 합리적인 물가로 만날 수 있음은 물론, 그들의 언어를 한 마디도 못해도 문제가 없다. 이것은 아마도 유럽의 여러 나라 중 오직 독일만이 가지고 있는 기막힌 장점일 것이다."

-p.364-

 

위의 저 한 구절에 독일의 모든 게 담겨져 있다. 이토록 매력적인 곳이었다니.... 영국에 살면서 느꼈던 점은 영국사람과 영국이라는 나라의 여러가지 정서가 나와 정말 잘 맞다는 점이었다. 우리나라 처럼 옷을 잘 입고 메이크업을 잘 하고 다녀야 한다는 강박보다는 그저 실용적인게 우선이라는 것이 그러했으며, 워라밸을 중시하는 가치관과 독서에 대한 열정은 한국보다는 유럽이나 미국과 같은 선진국에서 그 환경적인 기틀이 잘 마련되어 있음을 느꼈다. 지금의 나는 이 지옥에서 그저 하루하루 소소한 즐거움을 찾고자 분투하지만, 진정한 행복을 찾기에는 이 곳은 너무나도 나와 맞지 않음을 매일같이 느낀다.

 

유튜브만 보면서 가고싶다, 살고싶다라고 느끼기보다는 이제는 독일에 직접 가보고 그 매력을 몸소 느껴야 될 때가 아닐까 싶다. 지루한 지옥이 내게는 익사이팅한 지옥보다는 더 천국이니까.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