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콘클라베

[도서] 콘클라베

로버트 해리스 저/조영학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현 교황이 선종을 하고, 새 교황을 뽑는 때가 도래한다. 이름하여 콘클라베. 곧 바티칸에 세계 각국의 투표권을 지닌 추기경이 모이게 된다. 주님을 섬기는 삶을 살지만, 교황이 되고픈 야망은 버릴 수 없는 유력한 후보들. 정해진 수 이상의 표를 얻지 못하면 교황이 될 수 없다. 때문에 투표는 무려 여덟 번에 걸쳐서 행하게 된다. 그 모든 과정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다. 또 그 과정 속에서 교황이 될 수 있는 유력 후보들의 민낯과 과거에 대해서 추기경 단장인 로멜리가 파헤친다.

 

바티칸을 배경으로 한 소설은 처음 접해본다. 또한 제목만 익숙한 <폼페이>의 저자인 로버트 해리스 또한 이 작품으로서 처음 접해보는 셈이다. 영화같이 화려하고도 스펙터클하고 스케일이 크지는 않지만, 담백한 서사성과 종교를 배경으로 한 스릴러답게 묵직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런 묵직함 또한 나름의 매력으로 독자들을 어필하고 있다.

 

종교가 소재라는 것은 꽤나 민감함을 다루는 것이라고도 할 수 있다. 그러나 오히려 그런 이유 때문에 경건함을 소재로 한 스릴러는 오히려 더욱 흥미진진할 수 있음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되었다고나 할까.

 

신의 선택을 받은 자는 과연 누가 되는지를 밝혀내며 결국 신을 믿고 신만을 따르는 인간도 인간이기에 금전과 욕정을 뿌리칠 수 없는 부족함을 가진다는 것을 작품은 보여주고 있다. 또한 결국 비밀이란 언젠가 드러날 수 밖에 없다는 사실 또한 인간 군상을 제대로 그려냈음을 의미한다.

 

인간의 나약함과 한계를 초월할 수 있는 신에 대한 믿음. 그리고 그에 대한 의문. 시대를 초월해서 늘 의심하고 질문할 수 밖에 없는 화두인 것이다.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