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트인문학 여행

[도서] 아트인문학 여행

김태진,백승휴 공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2019년 추석은 여느 추석과 다르다. 보통 여행을 가더라도 일찍 항공권 구매는 안 하는 성격인데 올 추석에 이탈리아에 가려고 일찌감치 예매를 했다. 평소에 이처럼 이른 예매를 안 하는 이유는 항상 사람의 앞 일은 모르기 때문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도 모르는 판에 조금 아낀다고 일찍 티켓팅을 할 필요가 있나 싶은 나름의 신념이 있어서. 그런데 추석을 일주일 앞 둔 지금, 다행스럽게도 아무 일이 없다. 저렴하게 추석 연휴를 껴서 생애 처음 이탈리아로 날아가게 된다. 설렌다. 그런데 걱정도 된다. 딱 십 년만에 밟게 되는 유럽, 그것도 이탈리아, 그것도 로마와 피렌체만 집중적으로 여행하는데, 뭐라도 알고 가야 되지 않나 싶어서. 게으르다보니 공부할 시간이 없다.

 

어떤 책을 읽고 가야 하나 검색하다가 이 책을 알게 되었다. 르네상스 시대를 배경으로 한 이탈리아 여러 지역과 예술가들을 소개해주고 있다. 1장- 피렌체, 브루넬레스키를 만나다, 2장 - 피렌체, 보티첼리를 만나다, 3장- 밀라노, 다 빈치를 만나다, 4장 - 로마 - 미켈란젤로를 만나다, 5장 - 베네치아, 티치아노를 만나다. 이렇게 총 5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피렌체는 내게 그저 <냉정과 열정사이> 도시로만 각인되어 왔었다. 유럽여행 카페를 들락날락하며 피렌체에 대해 나름 사전 공부를 해보니 다들 나처럼 영화를 보고 환상을 품고 떠난 사람들이 많았다. 물론 예쁜 도시이긴 하지만 좀 더 피렌체를 깊숙하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곳에서 활동했던 예술가들과 그 작품에 대한 공부가 필수인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펼쳐든 이 책의 첫 장을 장식한 브루넬레스키는 이미 내가 구입한 피렌체 통합권 티켓 속에 포함된 인물이다. 돔을 올리지 못해 미완성으로 남아있는 건물의 쿠폴라를 완성하였으며 그 기간만 무려 16년이 걸렸다고 한다. 이를 계기로 브루넬레스키는 피렌체 최고의 건축가로 인정받게 된다. 책은 그를 따르던 다른 예술가들도 소개해주고 있다.

 

피렌체가 자랑하는 또 다른 예술가는 보티첼리. 우피치 미술관에서 그의 작품을 많이 만날 수 있다. 또 저자의 표현을 빌리자면 보티첼리는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싱크탱크를 대표하는 화가이면서 고대 그리스와 로마를 그림으로 되살려낸 인물이라고 한다.

 

어떤 이들은 르네상스가 머리(인문학의 부활)와 손(장인의 기술혁신)이 힘을 합쳐 만든 것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보티첼리는 르네상스의 머리에 위치한 화가가 된다. 그러므로 그의 그림이 원근법이나 인체의 비례를 정확히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르네상스의 주류 그림이 아니라 말하는 것은 르네상스의 한쪽 면만을 강조해 생기는 오류다.

 

-p.114-

 

이외에도 책은 르네상스 시대의 이탈리아를 대표한 여러 화가들에 대해서 간략하고도 핵심적으로 소개해준다.. 각각의 화가와 당시의 역사에 대해서 깊이 있는 이해는 부족할 수 있지만 속성으로 지식을 얻고자 한다면 좋은 책이라고 할 수 있겠다.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