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내 심장을 쏴라

[도서] 내 심장을 쏴라

정유정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한국문학을 언제부터인가 즐겨 읽지 않게 된 것은 소재와 주제가 너무 진부하다고 여겨졌기 때문이다. 10대 때 학교에서 배우는 문학부터 도서관에서 빌려 보던 문학책까지 소재는 일제 시대의 독립운동부터 민주화운동 그리고 최근에 이르러서는 청년들의 취업난 등 한국사회의 빅이슈를 다양한 스토리로 다루었지만 언제부터인가 너무 뻔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내 심장을 쏴라>는 제5회 세계문학상 수상작으로서 다른 문학과 명백한 차이성을 가진다. 무엇보다도 심사위원들이 높게 샀던 점은 작가의 상상력에만 의존하지 않은채 소재에 대한 취재를 높이 샀다는 점이다. 이 작품의 주요 배경은 바로 폐쇄된 정신병원인데 이 안에서 어렸을 적 어머니의 자살을 경험한 이후 그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내가 아버지의 강요로 정신병원에 갇히게 된다. 나는 재벌 집의 환영받지 못한 사생아로서 세상에 대한 반항을 불장난으로 드러낸 끝에 정신병원에 갇히게 된 류승민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이 둘이 탈출을 감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일 년 전에 어머니가 대학병원에 입원을 하게 된 적이 있어서 병간호를 했었다. 그 곳에서 폐쇄병동을 보았었고, 너무 섬뜩해서 그 밤에 잠도 이루지 못했던 기억이 난다. 같은 사람이지만 정신에 병이 있는 사람임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고 그저 공포영화를 보는 듯한 기분에 빠졌었던 기억만 났기 때문이다. 그런데 작가의 일주일동안의 폐쇄병동 체험기를 이 책으로 간접경험을 해 보니 폐쇄병동이 겉으로만 육중해보일 뿐 그 안의 사람들이 내가 생각하는 것만큼 다른 사람들은 아님을 알게 되었다.

 

도입부부터 책의 중반에 이르기까지 쉽게 읽히지 않았기에 아쉬움이 있었다. 너무 지루해서 이 책이 문학상 수상작이 맞는지에 대한 의심까지 느껴졌지만 마지막의 화려한 마무리와 독창적인 소재가 그 아쉬움을 충분히 상쇄시켜주고도 남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