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블랙 아이스

[도서] 블랙 아이스

마이클 코넬리 저/한정아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블랙 아이스>는 해리보슈 시리즈의 두 번째 책이다. 가장 최근의 번역본인 <나인 드래곤>까지 갔다가 갑자기 시리즈의 초기 작품까지 넘나드니 다소 정신이 없다. 일단 해리 보슈의 가장 큰 변화는 담배를 끊은 것이며, 담배를 끊기 전이 시리즈의 초반부이고 끊은 후가 후반부라고 내 나름대로 구별을 해 놓았다. 그러니까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인 이번 편에서 보슈는 엄청난 골초로 등장한다.

 

이번 편은 조금 더 각별하다. 왜냐하면 얼마전에 갔던 대만 여행에 책을 가져갔는데, 이번 여행은 몸과 마음의 휴식을 컨셉으로 한 힐링여행이기에 당연히 내 사랑 해리 보슈와 동행하지 않을 수 없었다. 스타벅스에서 오전 시간 내내 읽고, 오는 길에 비행기에서도 짬짬히 읽었다. 그래서 이 작품은 작품성을 떠나서 내게는 더욱 각별하다.

 

오래전부터 궁금했던 게 있는데 정말 '멕시코'라는 나라는 위험할까라는 점이다. 헐리우드 영화에서 멕시코는 굉장한 마약 제국으로 각인을 시켜놓은 바람에 멕시코 사람이라고 하면 좋은 이미지를 가질 수가 없다. 해리 보슈의 작품이 그야말로 미국인의 스테레오타입을 자명하게 보여준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멕시코를 '블랙 아이스'라는 신종 마약 루트로 그려놓았다. <나인 드래곤>에서 홍콩을 미개한 문화를 지닌 동양의 국가로 묘사했듯이 말이다. 이런 점에서 마이클 코넬리는 그야말로 그냥 그렇고 그런 생각 없는 미국인 작가로 여겨질 수 밖에 없을 듯 하다.

 

어쨌든 리뷰를 쓸 때마다 마이클 코넬리에 대해서 혹평을 서슴치 않지만 해리 보슈 시리즈를 놓을 수 없는 이유는 단순히 '재미있기' 때문이다. 내가 보슈의 시크함에서 빠져 나올 수 없는 독자라는 이유도 있다.

 

이번 편에는 해리 보슈의 사랑스러운 여자 동료가 아직 등장하지 않는다. 그 대신 죽은 동료 형사의 부인인 실비아와 사랑에 빠진다. 다음 편에도 실비아가 등장할 지 궁금해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