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모든 용서는 아름다운가 2일차

 

 

 

지난 시절에 대한 회상은 나를 더욱 나약하게 할 뿐이었다.
나는 오히려 더 강해질 필요가 있었다.
이런 비참한 시기에는 오직 강한 자만이 살아남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마음을 다잡았음에도 불구하고
시몬 비젠탈은 죽어가는 나치의 고백에서 끔찍한 순간을 듣고야 만다.
한 집에 더 이상 들어갈 수 없을 정도로 유대인을 몰아넣고는
슈류탄을 창문 안으로 던져 놓고 층층이 불타오르는 불꽃을 보면서
그 불타는 지옥에서 누군가 도망쳐 나오기라도 한다면 즉시 기관총을 난사하는 나치들.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사망한 아군 30명에 대한 복수 차원에서 유대인 300명을 죽인 일이었다.
그때 하느님은 잠시 자리를 비우셨음에 틀림없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