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 읽은 책

푸코의 진자(전3권) / 움베르토 에코 / 열린책들

 

 


 

 

에코의 가장 백과사전적인 소설, 광신과 음모론의 블랙코미디가 펼쳐진다!

이탈리아가 낳은 세계적인 기호학자이자 소설가인 움베르토 에코. "장미의 이름"에 이은 그의 두 번째 소설 "푸코의 진자"는 현대를 무대로 10여 년 동안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푸코의 추"라는 제목으로 처음 출간되었던 이 책은 번역가인 이윤기 저자가 번역의 괴로움을 한탄하며 '에코 푸코 사이코'라고 할 정도의 책이었다고!

아르덴티 대령이라는 자가 성전 기사단에 관한 원고를 들고 출판사를 찾아온다. 박사 논문 준비 중인 카소봉은 편집자 벨보의 권유로 아르덴티의 이야기를 함께 듣는다. 아르덴티는 수백 년 동안 모두가 해결하고자 했으나 끝내 풀지 못한 성전 기사딘의 비밀을 마침내 자신이 풀었다고 자랑한다. 그런데 다음 날 대령이 실종되고 마는데...

 

 

움베르토 에코
철학자이자 기호학자이자 소설가. 토리노 대학에서 토마스 아퀴나스의 미학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볼로내 대학에서 기호학교수로 재직하며 건축학, 기호학, 미학 등을 강의했다. 유럽과 미국의 여러 대학에서 총 42개에 달하는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유럽 문명의 역사를 다룬 멀티미디어 백과사전 엔사이클로미디어를 기획, 제작했다. 소설 "장미의 이름"은 프랑스 메디치 상을 비롯해 각종 문학상을 휩쓸었다. "전날의 섬", "바우돌리노", "로아나 여왕의 신비한 불꽃", "프라하의 묘지", "창간 준비호" 등을 출간했다.

 

 

리딩투데이 열세창고 지원도서*
#푸코의진자 #움베르토에코 #열린책들 #추리소설 #성전기시단 #이탈리아소설 #중세기독교 #매지컬미스터리 #음모론 #오컬트 #에코푸코사이코 #이윤기번역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열세창고 #주당파 #열린책들세계문학

푸코의 진자 (상)

움베르토 에코 저/이윤기 역
열린책들 | 2021년 02월

푸코의 진자 (중)

움베르토 에코 저/이윤기 역
열린책들 | 2021년 02월

푸코의 진자 (하)

움베르토 에코 저/이윤기 역
열린책들 | 2021년 02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