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 읽은 책

논픽션 범죄스릴러 세이 나씽 5

 

 


 

 


우리는 어떤 사람이 다른 사람을 때린 것을 비난할 수는 있지만 얻어맞은 사람이 되받아친 것을 비난할 수는 없는 법이다.

 

진 맥콘빌의 아들인 열일곱 살 로버트가 온건파 IRA 조직원이라는 혐의로 수감되었다. 남편이 죽음 이후 극심한 우울증에 빠져 있던 진은 점점 은둔자가 되어갔다. 로버트를 면회하러 갈 때만 집을 나서곤 했던 그녀는 어느 밤, 문 밖에서 도움을 청하는 소리를 듣는다. 부상당한 영국군 병사였다. 그에게 베개를 건네주었던 잠깐의 호의로 그녀는 '영국군의 정부'라는 악랄한 혐의를 뒤집어썼다. 당시 이런 의심을 받는 여자들에게는 가혹한 굴욕이 행해졌다. 머리를 깎인다거나, 온몸을 발가벗겨 타르를 뿌린 뒤 닭털이나 짐승털을 붙인다거나, 목에 사슬을 매 개처럼 가로동 기둥에 묶어놓는다거나...

 

리딩투데이 사랑해유 지원도서
#세이나씽 #패트릭라든키프 #꾸리에 #살인의추억 #살인사건 #진범 #미스터리 #개신교 #오웰상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살인미스터리 #북아일랜드정치사
 

세이 나씽

패트릭 라든 키프 저/지은현 역
꾸리에북스 | 2021년 04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