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콘크리트의 섬

[도서] 콘크리트의 섬

J. G. 밸러드 저/조호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콘크리트의 섬 / J.G. 밸러드 / 현대문학

 

 


 

 

 

 

 

J. G. 밸러드. 풀네임은 제임스 그레이엄 밸러드. 1960년대 SF 뉴웨이브 운동을 견인하며 소설의 새로운 차원을 개척함으로써 현대문학을 재정의했다고 평가받는 작가라고 합니다. 제임스 그레이엄 밸러드 단편선을 통해 만났던 작가인데 그때 어렵다... 라고 느꼈던 기억이 있어요. 이번 "콘크리트의 섬"은 <JGB 걸작선> 두 번째 권인데요, <도심 재난 3부작> 혹은 <콘크리트와 강철 3부작>의 하나이기도 합니다.

대도시의 무관심 한가운데서 교통섬에 좌초한 한 남자-콘크리트 지옥의 로빈슨 크루소-의 드라마를 통해 현대의 삶과 세계에 대한 밸러드식 소외의 시학詩學을 보여 준다.

_보도자료

35세의 건축가 로버트 메이틀랜드는 런던 중심부 웨스트웨이 입체교차로에서 과속으로 주행하다 임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재규어에 탄 채로 추락합니다. 그는 구조를 요청하지만 누구도 그에게 응답하지 않지요. 메이틀랜드는 자신이 세 갈래 고속도로 교차점의 황무지에 생겨난 200미터 길이의 교통섬에 불시착했음을 깨닫게 됩니다. 이제 그는 어떻게 되는 걸까요? 농업 지식이 로빈슨 크루소의 목숨을 구했듯이 자동차와 건축에 대한 지식은 과연 메이틀랜드의 목숨을 구할 수 있을까요?

"로빈슨 크루소"의 전복적 오마주라는 J. G. 밸러드의 "콘크리트의 섬". 만나보겠습니다^^

 

 

리딩투데이 미스터피맛골 지원도서*

#콘크리트의섬 #JGB걸작선 #JG밸러드 #현대문학 #로빈슨크루소오마주 #나는섬이로다 #포스트모던 #디스토피아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미스터피맛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