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장마


여름비는 청춘처럼

격렬하다.

자동차들의 발길에 채여도

그들의 격렬은 사그라지는 법이 없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똥꽁이엄마

    장마에 대한 느낌을 시적이면서 엄청 강열하게 표현하셨네요 ^^

    2011.06.27 16:30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