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한복 입는 CEO

[도서] 한복 입는 CEO

황이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MZ 세대를 사로잡은 한복으로 유명하다는 리슬 《한복 입는 CEO 》의 저자 황이슬씨는 BTS가 입은 한복,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에 한류 전시에 초청받은 한복의 디자이너로 한복을 하나의 패션 장르로 만든 주인공이다.

 

처음에는 한복이 '나를 예뻐 보이게 하는 옷'이라는 점이 좋았으나 한복을 알아갈수록 다른 매력 포인트들이 늘어갔다고 한다. 우리 문화를 담은 의미 있는 옷이라는 점도 좋았고, 아름다운 색감과 특유의 볼륨감 있는 형태도 색다르고 멋지게 느껴져 한복과 운명적인 사랑에 빠졌다고 한다.

 

《한복 입는 CEO 》는 이제는 한복 마니아 팬덤층을 보유한 전 세계 모던한복 판매 1위 브랜드 '리슬'의 이야기로, 기업체와 연예인 협찬 등 콜라보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사업가가 된 그녀의 한복에 대한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스스로를 브랜드로 만들어간 동력은 틀 깨기 정신, 열심히 잘 정신, 따박따박 정신, 찐 정신에서 비롯되었다고 소개한다. 그녀의 네 가지 정신은 고정관념을 깨고 나만의 방식으로 조합해서 새롭게 만들고, 열심히 노력했다면 성과를 내야 하며, 비바람이 덮쳐와도 묵묵히 자기의 길을 걸어가는 태도, 돈벌이 대상 이전에 사랑하는 마음으로 임하는 것이다.

 

한복은 우리의 전통 의상이지만, 언제입어 보았는지 기억이 안 난다. 그러나 한복의 신세계, 새로운 시장을 공략하고 세계가 한복에 주목하게 만들었다는 것만으로도 뿌듯하게 느껴진다. 여행지나 홈웨어를 넘어 언제 어디에서 입어도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 세련된 디자인이 많이 출시되어 한복의 대중화 얼른 실현되면 좋겠다.

 

1년 360일을 한복을 입고 살아가면서 사람들이 주목하는 것이라면 장르를 불문하고, 한복과 연결하는 《한복 입는 CEO 》 황이슬씨의 열정을 응원하고 싶어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