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목차 독서법

[도서] 목차 독서법

최수민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을 저자는 천재가 아닐까 싶다. 달리기 책을 열심히 읽다 보면, 책장을 미처 덮기도 전에, 운동화 끈을 매고 싶어지는 것처럼, 방금 손에서 책을 놓은 나조차 다시 책을 집어 들게 만드는 마력을 가진 책이다.

 

<목차 독서법>은 목차를 다 적는 것이 목적이기에, 본문을 읽는 것은 선택사항이다.’라니. 이런 혁신적이고도 과감한 글을 쓰시다니. 저자는 하지 말라고 하면 더 하고 싶어지는 인간 심리를 완벽히 간파한 최고급 마스터가 아닐까.

 

이런 책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늘 생각했고, 없다면 내가 쓸까 생각도 했지만, 결국 게을러서 쓰지 못한 이야기를 누군가가 이렇게 더 많은 팁과 내공을 담아 써주셨음에 그저 감사하게 되는 책이다. (이렇게 나는 또 나의 게으름을 합리화하고 ㅋㅋ)

 

독서를 끔찍하게 싫어하는 사람들, 심지어 독서를 좋아하지만 오래 슬럼프가 사람들에게조차 긍정적인 자극을 주고 실행에 옮기게 만드는 책이다. 물론 나의 경우는 조금 다른 목적으로 집어 책이긴 한데,

 

워낙 활자중독자라서 사실읽기로서의 보다는쓰기로서의 많은 고민을 하고 있어서 읽게 되었다. 결론은 책이 원래 타겟으로 삼은 독자보다 훨씬 많은 도움을 받았다는 거다.

 

항간에 떠도는 무수한 소문 중에는 이런 이야기가 있다. 작가가 목차를 쓰면 책의 80% 것과 마찬가지라는 말이나, 내용을 보고 실패할 수는 있어도 목차를 보고 선택한 책에 실패란 있을 없다는 말이 있다.

 

나는 말에 매우 동의한다. 그만큼 작가에게 있어 목차쓰기란 제목을 짓거나 글을 이어나가는 것과는 비교할 없을 정도로 최고난이도의 고통이 따른다고 생각한다.

 

저자가 책읽기에 흥미와 효율성을 더하기 위해목차 쓰기 권한다면, 거꾸로 체계적이고 후회가 남지 않는 양질의목차 쓰기 위해 목차를 필사하는 방식은 어떨까.

 

오늘부터 나를 실험대상으로 삼아서 연구하고 결과를 깨우치고 싶다. 물론 실험 결과는 보나마나 정해진 것과 다름 없겠지만 말이다 :)

 

자세한 이야기는 네이버 블로그를 참고해 주세요 :)

blog.naver.com/pronl5v2

 

도서 인플루언서 ‘프로앤’ 팬하기 누르고 신간도서 책추천 받기

https://in.naver.com/pron

 

도서 인플루언서 ‘프로앤’ 인스타그램 팔로우 하고 매일 책소식 배달 받기

www.instagram.com/pro_n_

www.instagram.com/pro_n_book

 

 


http://blog.naver.com/pronl5v2
https://in.naver.com/pron
http://www.instagram.com/pro_n_
http://www.instagram.com/pro_n_book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