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 디즈니 애니메이션 70주년 특별 에디션

[도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 디즈니 애니메이션 70주년 특별 에디션

루이스 캐럴 저/디즈니 그림/공민희 역/양윤정 해설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판타지 문학의 효시라고도 할 수 있는 대표적인 아동문학고전이다.

책이 처음 쓰여진 것은 100년의 전도 일인데 아직까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고

다양한 버젼으로 계속해서 출판되고 있는 책이기도 하다.

 

특히 이번에 <디즈니 애니메이션 70주년 특별 에디션>으로 발간된 이 책은 A5 사이즈의 하드커버 책으로  디즈니 만화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삽화로 하고 있어 매우 정겹다.

사이즈가 아담하고 익숙한 디즈니의 앨리스 삽화가 어우러져 소장하고 싶은 예쁜 책 한권이 되었다.

 

사실 대부분의 고전들이 그러하듯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도 모든 사람들이 그 내용을 알고 있지만 정작 완독을 한 사람을 거의 찾아보기 힘든 그런 책이라고 한다.

생각해보니 나도 어렸을 적에 어린이용으로 각색된 동화책으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접했을 뿐 완역본을 제대로 읽은 적이 없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이번에 한번 시도해보게 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완독하기!

책을 읽으면서  인터넷이나 유튜브등을 검색해 이 책에 대한 배경지식을 알아보기도 했는데 이 책은 사실 어린이가 읽기 어려운 정도로 내용이 복잡하고 언어유희 등이 활용된 작품이라고 한다.

 

 

언어유희같은 것은 번역본으로는 그 참맛을 알기 어렵겠지만

이 책으로 읽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도 내용이 복잡하고 어렵다는 것은 충분히 알 수 있었다.

이 작품이 의례적으로 생각했던 단순한 어린이용 동화가 아니란 사실을 새롭게 아는 계기가 되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최초의 판타지 문학의 효시라는 문학사적 의의도 있다.

그리고 이 책은 당시 빅토리아 시대에 대한 풍자도 넘쳐난다고 한다.

꽤 유명한 티타임 장면이 가진 의미를 알고 다시 읽어보니 그 장면이 새롭게 다가오기도 했다. 

또 이 책은 교훈을 목적으로 쓰지 않았다는 점에서도 당시 시대에 발간된 여느 책들과는 달랐다고 한다.

이 책이 얼마나 문학사적 가치가 높은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

 

 

 

사실 제대로 읽으면 술술 쉽게 읽혀 내려가지는 않는  이 작품을  우리가 알고 있는 바로 그 앨리스,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앨리스로 읽어보기를 추천한다.

하얀 토끼를 따라 간 앨리스와 함께 이상한 나라로의 탐험을 시작해 보시기를 권한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