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굿맨 브라운

[도서] 굿맨 브라운

나다니엘 호손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학교 다니면서 수업시간에 배웠던 작품이다.

그때는 영어로만 작품을 읽었는데, 이번에 번역본이 함께 있어서 전문번역인이 각각의 문장을 어떻게 표현했는지 정확하고 구체적으로 읽을 수 있어 좋았다.

 

이 책은 A5 사이즈의 크기에 영문과 한글 번역본이 모두 담겨 있다.

글자체가 뭔지 모르겠는데 정갈해서 보기가 좋다.

책의 구성은, 왼쪽 페이지에는 영어원서가, 오늘쪽 페이지에는 한글본이 있다.

그래서 영어를 읽으면서 막히는 부분은 한글 번역본을 보며 읽어 내려간다면 영어공부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행간이 적당하게 넉넉해서 영어 원서로 작품을 읽을 때 모르는 단어의 뜻을 적어 놓기에 좋아보인다.

 

 

굿맨 브라운은 어느 날 신기한 경험을 한다.

알수 없는 누군가의 인도로 숲속에 들어오게 된 굿맨 브라운은 이상한 종교의식 중인 마을 사람들을 보게 되는데

이들 중에는 신앙이 좋기로 정평이 나 있는 목사나 권사와 같은 사람들도 있었다.

또 굿맨 브라운이 크게 신뢰하고 있던 자신의 아내마저 그 모임에 참석해 있었다.

굿맨 브라운은 자신의  경험이 실제인지 꿈인지조차 분간하지 못하는 충격에 빠진다.

그리고 결국 일평생을 그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한다. 

 

책을 읽고 종교인의 위선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최근 목회자의 가정에서 자랐다는 개신교 부부가 16개월 아기를 학대해 사망케 한 사건이 있었다.

무신론자들의 범죄였다면 그저 본인들의 죄값만 물었껬찌만, 기독교인이기에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이 하는 결과까지 초래했다.

이들은 자신이 선량한 사람이라는 것을 주위에 과시하기 좋아했다고 하는데, 신앙이 없는 사람이라면 그저 단순한 속물근성으로 생각했겠지만 신앙인이기 때문에 위선의 죄까지 더해진다.

 

굿맨 브러운은 자신의 아내를 포함한 마을 사람들의 위선을 보고는 정신질환에 빠지고 말았다.

신앙인의 위선이 주위 사람들에게 어떤 악영향을 미치는지를 굿맨 브라운을 통해서 볼 수 있다.

 

 

단편소설로 분량이 많지 않은 작품임에도 굉장히 많은 생각거리를 던져주는 책이었다.

이것이 명작의 위엄이리라.

 

QR코드를 통해 원어민 발음이 제공된다면 더욱 좋았을 것이란 아쉬움이 남는다. 

 

 

이 책의 펴낸 곳 이름이 <월간 내로라>인 것을 보아서, 추측건데 앞으로 이런 작품들이 월마다 한권씩 출판되지 않을까 싶다.

이렇게 소책자로 한달에 한권의 명작을 읽으면 문학적인 소양을 기르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