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숫자 없는 수학책

[도서] 숫자 없는 수학책

마일로 베크먼 저/고유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수학책인데 숫자가 없다는 책의 제목에 매료되었다.

나는 자연 속에서 어린 아이들을 지도하는 일을 하고 있다.

그래서 자연물을 활용해 아이들과 어떻게 수학공부를 할 수 있을까가 요즘 나의 관심사이다.

나 자신도 책상에 앉아 숫자를 쓰는 것으로 최초의 수학공부를 시작했기에, 숫자 없이 어떻게 수학을 가르칠 수 있을지 상상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숫자없이 수학을 가르친다는 이 책을 꼭 읽어보고 싶었다.

 

저자는 20대 후반의 천재 수학자로, 8세에 이미 고등학교 수학수업을 듣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리고 보통의 아이들이라면 중2병에 걸려 있을 15세에 하버드 대학교에 입학했다고 한다.

정말 대단하다.

 

이 책은 이 수학천재의 머리 속의 이야기를 풀어낸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정말로 책에 숫자가 없다.

점, 선분과 같은 도형의 그림이 좀 있긴 하지만 이나마도 수학책에서 보았던 도형과는 거리가 먼 모습들이다.

 

책을 읽다보면 한 수학천재의 머리 속으로 들어가는 기분이 든다.

생각에 생각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며 계속해서 수학의 길이 이어진다.

'아, 수학적 사고란 이런 것이구나!'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도형을 생각하다가 꽈배기 모양안에 숨은 수학, 나뭇가지에 붙은 나뭇잎에 매달린 수학을 거쳐가는게 정말 신기하다.

'우주는 수학의 언어로 쓰여있다'라는 갈릴레오 갈릴레이의 말이 실감난다. 

무한의 개념도 학교에서 배우고 또 이미 갖고 있는 내 생각보다 훨씬 깊고 다채롭게 생각할 수 있는 주제였다.

그리고 책을 통해 새롭게 알게 된 사실 중 하나는 수학의 분류이다.

위상수학이나 해석학 대수학 등...... 수학도 영역별로 나누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위상수학이 정말 특이했다. 

기존에 알고 있던 수학의 개념을 깨버리는 수학이었다.

나에게는 책의 내용이 쉽지 않았다.

이 책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두어번은 더 읽어봐야 할 것 같다. 

책의 내용을 어느 정도 이해하면 아이들을 지도할 수 있는 수학관련 프로그램을 만드는데 확실히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수학적 사고가 무엇인지 궁금하신 분, 또 수학천재의 머리속이 궁금하신 분께 권하고 싶은 책이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