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얘들아, 생태환경 놀이 가자!

[도서] 얘들아, 생태환경 놀이 가자!

김용만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파트타임으로 유아숲지도 강사를 하고 있고, 앞으로 이쪽으로 전업을 하려는 입장에서 무척 읽고 싶은 책이었다.

책날개의 저자 소개를 보면, 저자는 '살아 있는 생태환경교육'을 실천하는 현직 초등학교 교사이다.

공교육 과정 안에서 생태교육을 하게 된다면 어떤 식으로 교육이 이루어지게 될지 알 수 있던 책이었다.

이 책은 크게 5개 파트와 부록으로 구성됐다.

첫째 파트에서는 도서나 보드게임등을 이용한 교실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생태교육에 대해

둘째 파트에서는 학교 안에 조성된 텃밭이나 화단 등의 자연을 활용한 생태교육,

셋째 파트에서는 실제로 학교 밖을 나가 산과 들에서의 생태탐사

넷째 파트에서는 자연을 지키는 에코 라이프에 대해 생각해 본다.

마지막으로 다섯번째 파트에서는 생태환경을 주제로 하여 시나 글을 지어보는 창작활동에 대해,

부록으로는 생태환경교육의 지도방향, 그리고 교육과정과 연계한 활동들을 알아본다.

학교, 그리고 교실이라는 제한적인 공간에서 할 수 있는 생태교육에 관한 참고자료로써 훌륭한 책이었다 .

모든 활동에 대한 계획안과 가이드가 구체적이고 꼼꼼하다.

동영상으로도 활동내용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수업을 준비하는 교사 입장에서는 큰 도움이 될 자료들이 많았다.

특히 부록의 <교육과정과 연계 지도할 수 있는 생태환경교육>에서는 학교 교과서의 생태관련 교육 단원을 알 수 있었다.

어떤 프로그램이 어느 학기의 단원에 해당하고, 어떤 학년에 적합한 활동인지 등을 알수 있었는데,

아이들을 지도할 때 공교육 진도와 보조를 맞추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

다만 이 책을 보면서 의문이 드는 점은, 이 책의 활동들을 과연 생태환경 놀이라고 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었다

내 기준에서 이 책의 프로그램들은 모두 '학습'활동이다.

놀이라고 하기에는 모두 교육적인 목적성이 강하다

공교육 밖에서 놀이 중심의 숲활동 지도를 하더라도 교육활동은 병행한다

그래서 이 책을 유익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생태교육과 지구과학, 혹은 물리를 연계해 가르치고 싶은 바램이 있는데, 과학영역에서의 정보는 적어 아쉬웠다.

아무래도 이쪽으로는 내가 공부해서 프로그램을 개발해 볼 수 밖에 없겠다.

저자가 초등학교 교사이기 때문에, 초등학생 연령의 아이들에게 적합한 프로그램을 구상할 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가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수업도 하게 되는데 그때 이 책을 유익하게 활용해야겠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