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달력으로 배우는 지구환경 수업

[도서] 달력으로 배우는 지구환경 수업

최원형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길어진 여름과 짧아진 겨울을 통해 환경오염이 심각하다는 사실을 자각하게 되는 요즘이다.

물을 사먹는다던가, 마스크를 항상 쓰고 다녀야 하는 작금의 상황은 학창시절에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이다.

몇십년 새에 정말 세상이 많이 변했고, 환경오염도 심각해졌다.

 

이러한 환경오염 문제에 직면해, 그 어느 때보다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나 역시 그러한 관심으로 이 책을 고르게 됐다.

달력에는 절기나 국경일, 기념일 등이 써져 있다.

이 책은 특별히 환경관련한 기념일들을 알려주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은 봄, 여름, 가을, 겨울의 4계절로 환경기념일을 알려준다.

각 계절의 파트를 시작할 때 한장의 달력을 통해 해당 계절의 기념일을 한눈에 볼 수 있어 편리하다.

 

이 책을 읽기 전에 내가 아는 환경 기념일은 4월 5일 식목일 뿐이었는데

책을 통해 정말 많은 기념일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참새의 날'도 있고 '종이 안 쓰는 날'도 있다.

'종이 안 쓰는 날'은 식목일 바로 전날이다.

나무를 심는 것도 중요하지만 종이를 아끼는 것도 나무를 지키기 위한 방법이라는 생각에서 시작했다고 한다.

이 책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기념일이었다.

 

이 외에도 인간의 이기심으로 희생당하는 동물들을 위한 기념일, '지렁이의 날', '채식인의 날'들도 있다.

또 전기차가 무조건 친환경적이지만은 않다는 사실도 새롭게 알았다.

곧 자동차를 사야 하는데, 전기차가 친환경적인 줄 알고 사려고 했었건만!

가장 좋은 방법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방법이라고 하는데 자가용이 꼭 필요한 상황이라 고민이 된다.

 

 

책을 읽으며 동물, 식물, 문명의 이기에 이르기 까지 다양한 면에서 지구의 환경을 보호하고 기념하려는 노력이 있단 사실을 알았다.

책에 소개된 모든 날들을 다 기억하고 지킬 자신은 없고,  새롭게 알게 된 기념일 몇일 만이라도 동참해야겠다.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환경보호에 관심을 갖고, 현 인류가 직면한 환경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할 수 있게 되면 좋겠다.

아름답고 푸른 지구를 함께 보호해야겠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