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수학은 상상

[도서] 수학은 상상

김상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언뜻 생각하기에 '수학'과 '상상'은 어울리지 않는 개념의 조합인 것 같아 보인다.

하지만 이 책의 제목을 보고 유명한 과학자 아인슈타인의 말 '지식보다 더 중요한 것은 상상력이다'라는 말이 떠올랐는데

수학으로 어떤 상상의 나래를 펼 수 있을까 궁금해서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이 책은 크게 2로 나누어져 있다.

1부에서는 '수와 상상'을, 2부에서는 '모양과 상상'을 다룬다.

그리고 그 안에 다시 몇개의 소주제로 Chapter로 나누어져 있다.

결론을 먼저 말하자면, 수학으로 하는 상상은 나에게는 역시 무리였다.

그나마 이 책을 읽을 수 있었던 이유는, 도형 그림이나 수학자들의 사진 등의 시각적 자료가 많아서 지루함을 덜할 수 있었고

한 챕터의 양이 그다지 많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생각한 것은 '수학자들은 이런 생각을 하는구나!' 하는 놀라움들이었다.

예를 들어 울람이라는 수학자가 학회에 갔다가 지루해서 했다는 낙서가 수를 나선으로 쓰기였다니!

그렇게 해서 또 패턴이 보였다니! 나로써는 정말 상상도 못할 딴짓이다.

이렇게 해서 발견한 소수의 패턴이나 소수의 특징들은 놀랍기도 하다.

외계의 지적생명체에게 보낼 신호로 소수를 채택하는 이유 또한 재미있었다.

 

또 나는 별 생각없이 보았던 분수로도 그 안에서 다양한 불규칙성과 규칙성을 찾는 생각놀이들이  참 신기하다.

(솔직히 나는 머리가 아팠다)

내가 이 책의 내용을 다 이해하지는 못했지만, 내가 아무 생각없이 그리고 무심코 받아들인 수학적 지식들을 갖고도

많은 방법으로 그 안에서 수학적 유희활동을 할 수 있고, 그런 사고 자체가 수학을 상상하는 것이며,

수학과 가까워지는 방법이자 또 수학적 사고라고 일컽는 활동인 것임은 짐작할 수 있었다.

이 책의 장점은 수학의 다양한 영역을 넘나들면서 자유롭게 수학을 상상한다는 점일 것이다.

그리고 이런 수학의 유희를 즐겼던 다양한 수학자들을 보는 즐거움도 있었다.

 

이 책을 몇번쯤 읽어야 나는 이 책에서 소개하는 수학의 상상력을 제대로 즐길 수 있을까?

책을 이해핼 수 있을 때까지 다시 한번 읽어봐야겠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