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똑똑하게 감정 조절하는 법

 

화가 나서 나도 모르게

 

누가 보냈지

톡톡으로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아까 정문에서 우민이와 고은이네 모둠 아이들이 이야기하는 모습 같았다. 그런데 자세

히 보니 그 사진을 수정해 고은우민이라는 글귀가 담긴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이게 정말!”

성진이에게 당장에라도 달려가서 한 대 패 주고 싶은 심정이었다. 무엇보다도 그 사진을 누구에게 얼마나 뿌리고 다닐까

싶어 내일 학교 갈 일이 걱정이었다.

남자애들이 그 사진을 보고 다들 수군거릴 텐데. 난 어쩌면 좋아.’

다음 날 아침, 고은이는 팔짱을 끼고 성진이에게 다가갔다.

! 한성진. 너 그 사진 누구한테 얼마나 보냈어? 너 그거 사생활 침해인 거 알지

사생활? ~, 사생활이래. 그럼 둘이 진짜 사적으로 뭔가 있는 사이인가 봐!”

뭐라고

고은이는 화가 나서 자기도 모르게 성진이의 멱살을 잡았다.

순간 교실에 있던 아이들 모두가 고은이와 성진이를 쳐다보게 되었다.

발 빠른 사랑이가 와서 고은이를 진정시키며 둘을 말리기 시작했다.

고은아! 아무리 화가 나도 이건 아니야. 어서 손 놔.”

성진이는 실실 웃으면서, 재밌어 죽겠다는 듯 넉살까지 부리며 약을 올렸다.

! 한성진. 내가 너한테 뭘 잘못했니? 도대체 나한테 왜 이러는 거야,

고은이는 그만 참았던 분노와 억울함이 눈물로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본문 중에서

 

 

지난해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에서 실시한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에 따르면 13~18세 청소년의 스트레스 경험률은 37.4%, 우울감 경험률(최근 12개월 동안 2주 내내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을 느낀 적이 있다는 응답)25.5%에 이른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 스트레스와 우울감은 아이들을 극도로 무기력하게 만들기도 하고, 작은 일에도 예민하게 반응하며 화를 넘어 분노로 발전시키기도 합니다. 그러나 아직 어린 청소년들은 이것을 어떻게 풀어야 할지 몰라 점점 더 무기력과 분노()의 늪으로 빠져들어 자신을 더욱 힘들게 합니다.

우리는 매일 수많은 감정을 느끼며 살아갑니다. 누구나 좋은 일, 나쁜 일, 슬픈 일, 짜증 나고 답답한 일을 겪게 됩니다. 그런데 이 감정은 우리의 삶을 아름답게 만들기도 하지만, 감정에 휘둘리면 오히려 삶을 어렵게 만들기도 합니다. 그래서 감정도 공부하고 연습하며 스스로 내 감정을 잘 다스릴 수 있어야 합니다.

화를 참을 수 없어!에서는 라는 감정을 어떻게 알아차리고 조절해야 하는지 동화와 함께 오르락내리락 감정 수업을 통해 알려줍니다.

 

1단계 감정 알아차리기 2단계 감정 이해하기 3단계 감정 표현하기

4단계 감정 전달하기 5단계 감정 활용하기

 

이 책이 화나고, 슬프고, 우울할 때 자신의 감정을 돌아보고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우리는 너무나 소중한 존재입니다. 나를 알고 내 감정을 잘 다루는 멋진 사람이 되세요!

우리 잠깐 눈을 감고, 지금 화가 나는 상태에서 자기 몸의 반응을 느껴 보자. 어떤 반응이 느껴지니

잠시 아이들은 감정을 가라앉히며, 천천히 몸의 반응을 탐색하고 느끼기 시작했다.

심장이 뛰어요.”

어깨에 힘이 들어갔어요.”

손에 땀이 나요.”

숨이 가빠져요.”

그래, 이제 눈을 떠 봐. 그다음 마음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났지

상대방을 때리고 싶어져요.”

성진이가 말했다.

친구에게 비난을 들으니까 소리를 지르고 싶었어요.”

사랑이가 말했다.

저는 지난번 현장학습 때처럼 화가 나니 친구의 멱살을 잡고 싶었어요.”

저는 말을 하고 싶지 않아요.”

우민이가 짧게 대답했다.

선생님은 아이들의 이야기를 충분히 듣고는 화가 났다는 다른 표현도 찾아보자고 했다.

아이들은 화가 났을 때 자신의 모습을 떠올리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인상을 찡그리는 것, 이야기가 듣기 싫어서 적극적으로 딴청을 피우는 것, 비웃는 것 등이 화가 났다는 표현이었고, 말하기 싫고 혼자 있고 싶은 것도 화가 났을 때의 모습이라고 입을 모았다.

 

    

 

저자 프로필

 

글 강현식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심리학을 공부한 후 누다심(누구나 다가갈 수 있는 심리학을 꿈꾸다)이라는 필명으로 심리학 칼럼니스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누다심센터(심리 상담, 아카데미, 마음 학교) 대표로 많은 사람이 다양한 주제로 자신의 마음을 돌아볼 수 있도록 애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두 아들의 아빠 노릇을 후회 없이 해 보려고 애쓰는 과정에서 아빠 양육, 아빠 효과, 아이를 잘 키우는 심리 법칙 16가지를 출간하였고, 저는 심리학이 처음인데요, 꼭 알고 싶은 심리학의 모든 것, 심리학으로 보는 조선왕조실록등이 있습니다.

 

글 박지영

경인교대를 졸업하고 고양시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18년간 근무하며, 아이들을 더 잘 이해하고 싶어서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상담 공부를 하였습니다. 지금도 더 좋은 엄마, 더 좋은 선생님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아이를 잘 키우는 심리 법칙 16가지가 있습니다.

 

그림 박선미

대학에서 경제학을 공부했지만, 어릴 적 꿈을 찾아 그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습니다. 이야기 속에 생생한 그림을 더해 어린이들이 상상의 나래를 활짝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 오늘 책읽기 어떻게 해!, 왜 나만 갖고 그래요, 초등 공부 방법, 빌려온 이야기, 불평이 한 보따리등이 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daramjwi

    아이들이 커가면서 친구들과 다양한 관계를 맺게 되면서 크고 작은 일들이 생기는 것 같아요. 한순간 감정을 참지 못해 욱~하는 바람에 친구들의 마음을 다치게 하고 또 자신도 다치게 되는 것이 일상다반사~ ㅠㅠ
    화를 안낼 수는 없으니 똑똑하게 화내는 방법을 알아야겠지요?
    이 책을 읽어보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2018.02.10 01:24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