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출처] m.blog.yes24.com/document/10038494

우직한 한 사람이 심은 나무,

세상을 바꾸는 이 되다

 

여전히 빛나는 우리 시대의 아름다운 이야기

모든 기적은 작은 흔적이 끊임없이 축적될 때,

어느 날 갑자기 우리 앞에 나타난다.

 

 

세상을 바꾸는 건 우직한 어리석음이다

신영복 교수는 우직한 어리석음이 곧 지혜와 현명함의 바탕이고 내용이라고 했다세상은 어리석은 사람들의 우직함으로 인하여 조금씩 나아지고 변화해간다는 것이다자신의 이익을 위해 오늘도 분투하는 현대인들에게 이 말이 얼마나 큰 울림으로 다가설지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마찬가지로 나무를 심은 사람》 속 기적의 메시지가 과연 사람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그만큼 우리의 삶의 방식이 달라졌고삶의 무게 또한 버거워졌기 때문일 것이다그럼에도 나무를 심은 사람을 다시 소개하는 이유는 우직한 한 사람의 인격과 그의 인생이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진정한 치유와 행복의 씨앗을 심어줄 것이라 확신해서다.

 

마침내 나무를 심기 시작한 사람만이 그 숲을 만들 수 있고 숲이 주는 혜택으로 지구의 건강도 회복되는 것이다나무를 심은 사람은 나무를 심겠다는 결심을 오랫동안 마음속에 두지 않고 직접 손발을 움직여 나무를 심기 시작했다그것이 무모한 도전이고 아무런 이익도 없다고 세상 사람이 비난하고 저항하며조소와 조롱을 보내도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의 신념을 실천하기 시작한 것이다합리적이고 정상적인 사람머리로 계산하는 현명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황무지에 나무를 심어 울창한 삼림으로 바꾸겠다는 야망은 망상이자 몽상일 뿐이다하지만 나무가 울창하게 우거진 삼림을 선명하게 그리면서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해 지금 작은 발걸음을 내딛는 사람에게 나무 심기는 불가능한 한계가 아니라 한계에 도전하는 첫걸음일 뿐이다.”(<옮긴이의 말중에서)

 

주인공 엘제아르 부피에의 기적의 스토리는 수십 년 동안 전 세계의 수많은 독자들에게 큰 영감을 주었다아무것도 없는 황무지에 매일 우직하게 도토리를 심는 부피에의 삶을 통해 우리는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이 책을 번역하고 해설을 덧붙인 유영만 교수의 말처럼 황무지라는 현실 너머의 울창한 숲을 바라본 부피에와 같은 눈을 가진 사람이라면 남들은 불가능하다며 비웃을지라도 용기 있게 한 걸음을 뗄 수 있지 않을까 믿어본다우리가 인생에서 정말 소중하게 생각하는 게 무엇인지그리고 우리가 진정으로 옳다고 믿는 것이 무엇인지그리고 무언가를 처음으로 시도하는 사람의 용기가 얼마나 대단한지를 깨닫게 해주는 이야기다.


허구이지만 기적을 보여주고 기적을 일으키는 이야기

나무를 심은 사람을 읽고 누군가는 탁월한 저널리즘이거나 감동적인 여행 서적 또는 한 사람의 인생의 발자취를 기록한 회고록이라고 해도 무방하다고 말하였다하지만 이 책은 소설이다경지에 이른 위대한 소설이라 부르기에 손색이 없는 작품이다작가는 프로방스의 척박하고 건조한 풍경으로 독자들을 데려가서는 수십 년 동안 이어진 부피에의 헌신적인 삶을 단 몇 페이지로 녹여내 독자들에게 감동과 경탄을 불러일으킨다.

장 지오노는 프로방스 언덕에 살던 나이 든 양치기 엘제아르 부피에와 방랑하는 학생의 우연한 만남이 실화인지 묻는 질문에 허구의 이야기였음을 분명히 밝혔다그런데 이 이야기의 놀라운 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자에게 믿음을 주고독자의 마음을 열어 또 다른 기적을 만들어낸다는 데 있다엘제아르 부피에라는 우직한 한 사람이 황무지를 울창한 삼림으로 탈바꿈시키고죽은 마을을 희망과 행복이 가득한 곳으로 만들었다이 기적을 믿는 사람들을 통해 또 다른 기적이 연쇄작용처럼 또다시 이어지리라 장담한다.

 

여전히 빛나는 우리 시대의 아름다운 이야기

늙은 양치기 엘제아르 부피에는 양을 돌보고 나무를 심는 일을 하면서 황량한 언덕과 폐허가 된 마을을 누구나 살고 싶은 동산으로 만드는 데 인생을 바쳤다그는 매일매일 세심하고 꼼꼼하게 100개의 도토리를 골라 심으면서 기적의 이야기를 만들어나갔다그는 지칠 줄 모를 정도로 집요하고 열정적이었다그 덕분에 황량했던 언덕이 서서히 초록색으로 물들어가고새들이 다시 노래하기 시작했으며말라버린 하천에 물이 흐르기 시작했다그리고 사람들이 돌아와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그동안 세상에는 큰 전쟁이 두 번이나 일어났고세상은 공포와 동거하였지만 엘제아르 부피에는 묵묵히 나무를 심는 일에만 열중했다.

나무를 심은 사람이 우리에게 감동을 주는 또 다른 이유는부피에가 개척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 황무지가 넓게는 황폐해진 우리의 터전으로 해석되기 때문이다전쟁이 할퀴고 간 땅무분별한 개척으로 맨살을 드러낸 땅그 땅에서 살아가는 지치고 이기적이고 희망 없는 사람들에게 늙은 양치기 엘제아르 부피에는 그만의 방법으로 변화를 이끌어냈다그는 낡은 파멸의 땅에서 사람들이 다시 희망을 갖고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게 해주었다그가 심은 모든 도토리는 희망의 씨앗이었다오래된 이야기지만 여전히 빛나는 우리 시대의 아름다운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모집기간_ 12월 12일(화) ~ 12월 17일(일)

‣발표날짜_ 12월 18일(월)

‣게시기간_ 12월 21일(목) ~ 12월 26일(화)

‣참여방법_ 1. 게시물을 스크랩 한 후, 해당 URL 주소와

              <나무를 심은 사람> 기대평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2. 도서출판 나무생각과 카카오톡 친구 맺고 스크랩 URL주소를 보내주세요.

         

                당첨되신 5분에게 책을 보내드립니다.


* 나무생각과 카카오톡 친구 맺기 

 ☞ http://plus.kakao.com/home/@도서출판나무생각 or 친구찾기->'도서출판나무생각' 검색


‣활동내용_ 책을 받으신 후, 서평을 작성하여 서점 블로그, 서점 리뷰, 예스24블로그 

               리뷰작성, 개인 블로그에 올려주세요. 4가지 방법 중 2가지 선택 

              (예스24블로그 필수) 가능합니다.

              

‣모집인원_ 5명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