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완벽한 바나바

[도서] 완벽한 바나바

테리 펜,에릭 펜,데빈 펜 글그림/이순영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완벽한 바나바>

테리 펜, 에릭 펜, 데빈 펜 글그림/ 이순영 옮김/ 북극곰

'완벽한 바나바'라고 적힌 라벨 안에 어떤 동물이 있네요

푸르스름한 어떤 공간 안에 유리병 안에 있는 '바나바'

코끼리같이 생겼는데 꼬리가 조금 이상해보이기도 하고...

코끼리를 가둘 정도로 큰 병이 세상에 있을까요?

알고보니, 바나바는 생쥐와 코끼리의 모습이 결합된 동물이에요

크기도 아주 작지요

그래서 저 유리병 안에 있을 수 있는 거군요

[완벽한 반려동물]이라는 가게의 비밀실험실에서 살고 있는 바나바는

실험으로 조작된 동물이군요

실험실 안에는 여러 동물들이 만들어져 있고요

바나바는 그마저도 '실패작'이라고 분류된 동물들과 같이 있어요

도대체 무엇을 실패한 거고

무슨 목적으로 이렇게 생긴대로가 아닌 만들어진 모습으로 동물들이 있는 걸까요?


유리병 속의 세상은 아주 작고 지루하죠

변함이 없으니까요

바퀴벌레 쫑알이를 통해 바나바는 바깥세상을 꿈꾸게 됩니다.

자유란 누구에게나 필요하니까요


실패작인 바나바는 어떻게 될까요?

인간의 욕심으로 만들어진 바나바는

자신의 의지가 있어서 태어난 건 아니지만 태어난 이상, 자신의 의지대로 살고 싶어합니다.

털이 더 복슬복슬하고 눈이 터 크고...이래야 성공이라고 부를지 모르겠지만

바나바는 바나바의 지금 모습대로 완벽합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많은 번뇌(?)에 빠집니다.

제1목표는 아이가 갖는 행복이지만 오늘도 화를 내고 야단치는 엄마는

늘 반성모드이죠

이건 이렇게 하면 좋겠고 저건 저렇게 하면 좋겠고

'도대체 왜 그러니?'라는 말이 자꾸 나오는데 그대로 완벽한 아이를 자꾸 내 맘대로 몰고 가고 싶어하죠 ㅠㅠ

바나바는 그대로 자기 모습을 좋아해요

초롱초롱하게 빛나는 눈과 푸른 나무와 하늘로 뻗은 산과 빛나는 별이 좋은 바나바 그대로.

땅콩과 치즈가 맛있고 나를 알아봐주는 친구들이 있는 지금 그대로.


바나바는 탈출을 시도합니다.

바나바는 그렇게 보고 싶어하던 바깥세상을 볼 수 있을까요?

있는 그대로의 아이를 사랑하자고 하는데 자꾸 잊어버리는 엄마는 또 반성합니다.

세상에 맞추기 위해 얼마나 아이를 기죽여야 하는지 서글퍼집니다

인간의 욕심으로 바나바는 '실패'라는 도장을 받지만

바나바는 있는 그대로 완벽합니다.

펜 형제의 그림을 통해 가슴이 일렁이는 그림책 <완벽한 바나바>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