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리아 가족

[도서] 리아 가족

양수련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리아 가족

 

 

그들은 만나서는 안 될 가족이었다.

 

만나지 말아야 하는, 이루어져서는 안 될 가족이라...

절반을 맞고 절반은 틀린것이라 생각된다.

 

끔찍한 사건을 겪은 어린 소녀시절 리아

감당하기 힘든, 죽고 싶은 , 죽고자 했던 그 상황이

어떻게 몇 줄로 정리 될 수 있을까.

제발 아니였어야 하는 임신까지 하게 되었으나

새 생명을 세상 밖 공기와 마주한 용기에 가슴을 쓸어 내린다.

사회적으로 재범이 절대 일어나지 않아야 하는 것이 특히나 성폭력.

여러 감시 기구를 동원해도 어찌 또 저지르는지...

뉴스를 볼 때마다 화가 치밀고 한숨이 나온다.

< 리아 가족 > 에서 짐승만도 못한 놈이 등장한다.

그 놈은 분명 괴물이라. 생면부지 남남이라도 처음 보는 얼굴이라도

핏줄이 당긴다는데! 버러지만도 못한 놈!

그 놈 때문에 문형사 마음에 상처가 더 깊어지고 커진다.

어디에 대놓고 물어보거나 말 할 수 없는 상처..

 

첫 줄부터 훅 ? 치고 들어오는 리아의 말.

분명 누군가와 이야기 하는듯한데 이것은 고백인지 독백인지 쉽게 구분 되지 않는다.

무대위 연극에서 이뤄지는듯한 분위기로 다른 각각의 인물들이 사건을 이야기를

자신의 입장을 풀어낸다.

 

집안일 돌봐 줄 도우미 면접 심사하는 리아를 시작으로

지난날 마음에 담아두고 못 꺼냈던 이야기들을 일을 구하러 온 란에게 들려준다.

리아는 서로 다른 이란성 쌍둥이 자녀를 찾아내고 그들과 가족을 꾸린다.

 

내 가족을 위해 헌신하는 리아의 남편 문형사

가족을 돌보고 케어하는것에 진심을 다한다.

청소년 시절 경찰대학 합격후 아버지를 도왔던 당시에

목격한 장면으로 인생의 방향이 정해졌다.

 

 

전체 321쪽 분량에 세월의 흐름, 변화가 여러 번 일어난다.

다양한 유형의 인물들이 각자의 결핍과 약한 부분을 인지하면서도

고치거나 개선하려는 의지보다 ‘ 맞아! 나는 워낙에 이렇게 살아왔어.’

가 보여서 안타까웠다. 심상치않은 사연을 품고 살아가는 리아 가족.

큰 욕심 없이 평범하게 자연의 순리대로 살아가는 것 에 힘이 많이

들어가는 가족은 생각보다 많을 것 같다. 평범의 기준과 보통의 기준은

누가 정해주지 않으며 표현하지 않으면 알 수 없고

마음을 전부 읽을 수 없다. 왜 내 마음 몰라주냐고 야속하다 말고

‘나’를 조금씩 표현하면서 채워주고 보듬어 주는게 가족 아닐까..

 

 

 

 

 

#리아가족

#양수련

#장편소설

#그들은만나서는안될가족이었다

#책과나무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활용, 작성합니다


https://blog.naver.com/PostListByTagName.naver?blogId=duaeka99&amp;encodedTagName=%EB%A6%AC%EC%95%84%EA%B0%80%EC%A1%B1
https://blog.naver.com/PostListByTagName.naver?blogId=duaeka99&amp;encodedTagName=%EC%96%91%EC%88%98%EB%A0%A8
https://blog.naver.com/PostListByTagName.naver?blogId=duaeka99&amp;encodedTagName=%EC%9E%A5%ED%8E%B8%EC%86%8C%EC%84%A4
https://blog.naver.com/PostListByTagName.naver?blogId=duaeka99&amp;encodedTagName=%EA%B7%B8%EB%93%A4%EC%9D%80%EB%A7%8C%EB%82%98%EC%84%9C%EB%8A%94%EC%95%88%EB%90%A0%EA%B0%80%EC%A1%B1%EC%9D%B4%EC%97%88%EB%8B%A4
https://blog.naver.com/PostListByTagName.naver?blogId=duaeka99&amp;encodedTagName=%EC%B1%85%EA%B3%BC%EB%82%98%EB%AC%B4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