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만화로 배우는 와인의 역사

[도서] 만화로 배우는 와인의 역사

브누아 시마 글/다니엘 카사나브 그림/이정은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만화로 배우는 와인의 역사/부느아 시마 다니엘 카사나브/이정은/한빛비즈/2019

인류가 탄생한 이래, 최초의 기호음식, 바로 술이 아닐까요. 못 마시는 사람도 있고, 맛을 모르는 사람도 물론 있습니다만, 그래도 없다면 세상이 너무 삭막하고 힘들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이 바로 술이 아닌가 싶습니다. 

자연 발효라는 것이 있기 때문에 당연히 알콜 발효 식품이라는 것이 자연스럽게 생겼을 것이고, 사냥과 채집을 통해 음식을 구했던 원시시대라면 수상해 보이는 것도 일단 다 시음, 시식해 봤을 듯. 금방은 뭔가 좀 알딸딸하지만, 이내 기분이 좋아지고, 사냥의 피로와 긴장감도 풀어주면서 수면을 취하게 해 주는 술은 오랜 시간 인류의 친구였을 겁니다. 

포도는 인류의 문명의 발상지에서도 자생했고, 재배도 가능했으며, 지중해 시대를 통해 번성했습니다. 일단 자생하고, 재배가능하면 퍼지기 마련, 그냥도 먹고, 남은 건 술 담그고. 당연한 거 수순이 아니었나 싶기도 합니다. 

거기에 종교가 또 한몫을 합니다. 유대교, 기독교, 그리고 정교까지 모두 포도주 빠지면 섭섭하죠. 동로마 시대로 옮겨가면서 서유럽의 와인은 스러져갔을 법도 하지만, 종교 중심의 중세시대가 오면서 교회에서 포도 제배에서 와인 생산, 유통까지 맡음으로써 산업으로서는 더욱 발달하게 되고, 고급화되어 갑니다. 지금도 유명한 수도회 와인은 톡톡히 값을 쳐주지요. 영주나 국왕의 입장에서도 주요한 국가 산업으로 인식하여 장려하고 여러 혜택을 주기도 했지요.  

술 뿐 아니라 제반 산업도 발달하게 되지요. 임포라같은 도기 단지에서 우리가 지금 흔히 알고 있는 커다란 나무 술통의 개발 역시 와인의 역사에 큰 획을 긋게 됩니다. 숙성, 보관, 심지어 이송에도 유리한 이 나무 술통은 현재 스테인레스 술통이 나오기 시작했지만 아직도 많으 애호가들에 의해 사랑받고 있습니다. 

지금 와인은 전 세계 어디에서든 포도가 재배되는 곳이라면 다 있는 술이 되었습니다. 당연히 우리나라에도 토종 와인 제조 업체가 있지요. 유명한 와이너리들은 상품화 되어 유명 관광지가 되기도 하고, 좋은 투자처가 되기도 합니다. 중국인들이 그렇게 많은 투자를 했다고 하네요. 마치 미술품 처럼 말이죠. 

자, 와인의 미래는 어떨까요? 아마 계속 되겠죠. 술이 없는 인생이라니. 아, 알기 전이라면 모르겠으나, 한번 알고 나면 없이 살기 힘들지요. 저도 어쩌다 한잔이지만, 나이가 드니 와인에 정착하게 된다는 말이 좀 이해가 되기도 합니다. 위스키나 브랜디는 너무 도수가 세고, 맥주는 기분좋게 취할만큼 마시려면 너무 많이 마셔야 하기 때문일까요. 물론, 와인의 도수는 매우 다양합니다만. 금요일 저녁 즐겁게 한 잔. 저도 그 정도입니다. 

 

 

 

차와 커피 등의 카페인 음료가 나온다고 해서 술의 시대가 저무는 건 아니었지요. 대항해 시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