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고양이 1

[도서] 고양이 1

베르나르 베르베르 저/전미연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인간들끼리 죽고 죽이는 거지 우리와는 아무 상관 없어.

피타고라스가 갑자기 정색을 하더니 고개를 젓는다.

「틀렸어. 우리 두 종의 운명은 긴밀히 연결돼 있어. 우리 고양이들은 인간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데, 지금 인간들이 예전의 공룡들처럼 정말로 사라질지도 모르는 위기에 직면해 있다니까.

「난 인간 없이도 얼마든지 살 수 있을 것 같은데.

테러가 일상화되고 내전이 시작된 파리, 세계 곳곳에서 전쟁이 일어나고 있으며 곧 세계 대전이 벌어질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주인공은 암고양이 바스테트이다. 바스테트는 인간을 이해하고 싶어하고, 그들과 소통하고 싶어하는 고양이다. 이야기는 바스테트의 1인칭 시점에서 전개되는데, 인간의 행동을 눈여겨보다 보니 호기심이 생겨 궁금증이 날로 커져만 간다. 그러던 어느 날 옆집에 사는 천재 샴 고양이 피타고라스를 만나게 된다. 피타고라스는 여느 고양이와 달리 매우 지적인 존재인데, 이유는 정수리에 제3의 눈인 머리에 USB 단자가 꽂혀 있어 컴퓨터에 접속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덕분에 인간들과 소통할 수 있는 피타고라스는 인터넷에 접속해 인간의 방대한 지식을 갖추고 있었다. 바스테트는 피타고라스를 통해 인류와 고양이의 역사를 배우며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게 된다.

한편 파리 시내는 잦은 테러로 인해 불안한 상황이 되고, 내전으로 황폐화된 도시에는 페스트가 창궐한다. 사람들은 사나운 쥐 떼들을 피해 도시를 떠나고, 쥐 떼에 점령당한 도시에서 도망친 고양이들은 불로뉴 숲에 모인다. 그들은 고양이 군대를 만들어 쥐 떼에 맞서 빼앗긴 도시를 탈환하기로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인간의 도움이 필요하다. 과연 고양이와 인간은 서로 소통에 성공할 수 있을까.

그의 영혼에서 분노가 읽힌다.

왜 이런 폭력이 계속 반복돼야 하는 거지?

힘의 대결에서 벗어나는 순간 폭력은 사라지지 않을까.

나는 그에게 소통을 시도한다.

캄비세스, 난 너한테 원한이 없어, 이제 죽음은 그만 퍼뜨리고 공존과 화해의 길을 모색해 보는 게 어때.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첫 작품인 <개미> 때부터 인간이 아니라 지구상의 다른 생물들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세상을 그려 왔다. 이번에는 고양이의 눈으로 인간의 미래를 바라본다. 특히나 평범한 암고양이일 때부터 인간과의 소통에 관심이 많았던 바스테트 캐릭터가 굉장히 매력적이다. 바스테트는 '살아 있는 것은 모두 영혼이 있고, 영혼을 가진 것은 모두 소통이 가능하다'고 믿는다. 사실 집사인 인간과 반려동물인 고양이 간의 소통은 일방적일 수밖에 없었다. 왜냐하면 인간은 동물의 언어를 알지 못하고, 동물 역시 인간의 언어를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스테트는 인간은 물론 생쥐, 물고기 등 살아 있는 존재들과 소통을 하려고 애쓴다. 정신을 집중해 텔레파시로 메시지를 전달하고, 저주파로 갸르릉거리면서 말이다. 물론 생쥐는 고양이의 의도를 알지 못해 뒷걸음질 치며 도망가고, 물고기 역시 겁을 먹고 멀리 헤엄쳐 달아나지만 말이다.

주인공 암고양이 바스테트는 고양이 얼굴을 한 반인반수의 고대 이집트 여신인 바스테트에게서 이름을 따왔고, USB 단자를 통해 알게 된 수많은 정보를 전파하는 샴고양이 피타고라스는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이자 수학자 피타고라스에서 따왔다. 영리한 이들 고양이들의 생각과 행동과 대화를 따라가는 스토리는 매우 흥미진진하다. 피타고라스는 인간 세계에 대해 인간보다 더 많이 아는 것처럼 보이고, 바스테트는 콧대 높은 암컷이지만 피타고라스의 지적인 모습에 반해 끊임없이 구애를 한다. 덕분에 전쟁과 테러로 인해 사람들이 죽어 나가는 도시의 풍경은 어둡고, 무겁지만 스토리는 진지하면서도 유머러스하고, 철학적이지만 경쾌하기도 하다. 원제는 ‘Demain les chats’ 으로 '내일은 고양이'라는 뜻이 라고 한다. 과연 미래는 고양이에게 있는 것일까. "너한테 무슨 일이 벌어지든 다 너를 위한 거야. 닥치는 상황에 적응해 나가면 돼"라고 했던 피타고라스의 말이 인상적이었다. 전쟁이 터지고, 먹을 것도 다 떨어지고, 무기력하게 있다가는 꼼짝없이 굶어 죽을 판인데도 말이다. 심각해 보이는 문제들도 사실은 자신을 더 잘 알게 되는 기회일 뿐이라고, 우리의 영혼은 경험을 통해 우리가 진화할 수 있도록 이 세계와 이번 생을 선택한 거라고 말이다. 어쩌면 이제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대표작은 <개미>가 아니라 <고양이>가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든다. 그만큼 매력적이고, 흥미롭고, 시사하는 바가 많았던 작품이었다.

 

*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카르페디엠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책은 어렵고 진지할거라 생각했는데 리뷰를 보니까 어두운 주제속에서도 경쾌하고 유머러스하게 읽힌다고 쓰신 부분이 있어 한번 읽어보고 싶은 호기심이 생기네요^^고양이의 입장에서 보는 인간세상이라는 주제도 흥미롭구요~리뷰 잘봤습니다^^다음에 저도 한번 읽어볼게요~~

    2018.07.09 12:13 댓글쓰기
    • dkriri

      베르베르책만큼 가볍고 잘읽히는게 없는데..

      2018.07.10 19:03
  • 파워블로그 책읽는엄마곰

    베르베르책 넘나 좋아요 ㅎㅅㅎ 그런데 글도 좋지만 사진이 끝내줍니당ㅎ

    2018.07.12 16:25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