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지금, 한국을 읽다

배영 저
아날로그 | 2018년 11월

신청 기간 : 1220 24:00

서평단 모집 인원 : 5

발표 : 1221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 페이스북 아이콘 클릭/모바일은 하단 우측)


SNS와 검색어, 언론 기사로 본 한국인의 ‘진짜’ 속마음
빅데이터로 분석한 2000년대 이후 한국 사회의 변화

국정농단 사태부터 정권 교체에 이르기까지 한국 사회가 다시 한 번 커다란 굴곡을 통과하는 동안 우리 사회 구성원들은 자신의 SNS에서, 블로그에서, 그리고 일상에서 무엇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을까? 어떤 사건과 이슈에 분노하거나 감탄했을까? 어떤 논의가 공론장에 오르내렸으며 어떤 기사를 읽으며 울고 웃었을까? 그리고 이들은 우리 사회를 어떻게 변화시켰을까? 그 변화가 어떤 시사점을 던져줄까? 데이터 분석 전문가이자 사회학자인 배영 교수가 최근 우리 사회를 뒤흔들었던 스무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최첨단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한국 사회의 민낯을 예리하고 섬세하게 파헤친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문자메시지 등 오늘날처럼 사회 구성원이 나누는 모든 대화가 디지털화되어 데이터로 쌓이는 시대에는 빅데이터 과학이 사회 변화의 흐름과 사람의 마음을 연구하는 완전히 새로운 방법으로 무궁무진하게 활용될 수 있다. 일찍이 그 가능성을 내다본 학자들은 많았으나 이를 사회 전반에 적용해 사회 현상을 분석하고 흐름을 읽어낸 연구자는 없었다. 몇몇 이슈와 관련해 국지적으로 연구가 시행되긴 했지만 빅데이터를 통해 일정 기간 사회 전체의 흐름을 짚어보려는 시도는 없었다. 그렇기에 『지금, 한국을 읽다』 출간의 의미가 깊다. 





 

---

 

서평단 여러분께

1. 수령일로부터 2주 이내 리뷰 작성 부탁 드립니다(★책을 다 읽고 리뷰를 쓰기 어려우실 경우!)

2.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http://blog.yes24.com/document/4597770)

 3. 해당 서평단 모집 포스트를 본인 블로그로 스크랩 해주세요^^!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모바일은 하단 우측페이스북 아이콘 클릭)

 4. 리뷰 작성하실 때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5.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산바람

    http://blog.yes24.com/kse10034

    지금 대한민국 사람들은 과연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정말 궁금하다. 물론 뉴스를 통하여 우리 사회에서 생기는 여러 문제들을 듣고 읽지만 그것이 다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들이 전하는 것은 겉으로 드러나는 표면적이고 극히 작은 부분만늘 전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전체적인 사람들의 마음을 알아보고 싶은 것이다. 그런데 그런 마음을 빅데이터를 통하여 분석한 결과로 보여 준다고 하니 그 내용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말로만 들었지 빅데이터를 통한 문제 분석은 어떻게 이루어지는 지도 궁금하고, 그의 활용을 여러 가지로 다양하게 하고 있다는데 그 내용도 궁금해진다. 또한 나와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하면서 현재를 살아가는지도 궁금하다.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통하여 우리의 현실과 나아가 미래까지 생각해 볼 수 있다는 생각에 이 책을 꼭 읽고 싶어진다. 그래서 서평단 신청을 합니다.

    2018.12.11 15:5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달달Mochas

    http://blog.yes24.com/document/10904012

    사회현상과 트렌드의 흐름을 읽어내며 우리들의 민낮을 들쳐볼수있는 각종 테이터들이 필요한 사람들이나 자료용으로 이용자들에게는 중요한 자료지만 인간 내면이나 사건사고 등들은 꼭 그렇치만은 않을때도 있지않을꺼라는 생각도 해보곤해요.

    2018.12.11 19:46 댓글쓰기
  • YR

    2018년을 마무리하면서 나 자신과 내 주변 사람들과, 그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환경을 돌아보았다. 최근 수 년간 적지 않은 변화가 있었음을 절감하였고 분노와 무기력이 우리 주변에 짙게 깔려있음을 알게 되었다. 나이가 듦에 따라 자연스럽게 생긴 현실감각이라고 하기엔 이상을 쫓고있었고 현실 회피라고 하기엔 세속적이고 이타적이었다. 아직도 인생의 갈피를 잡지 못하는 젊은 세대의 요란스러움인걸까. 이 새빨갛고 격한 감정들이 내 주변에만 있는 걸까. 이 책에서 질문들의 답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2018.12.11 20:17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