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집은 어떻게 우리를 인간으로 만들었나

존 S.앨런 저/이계순 역
반비 | 2019년 04월

신청 기간 : 512 24:00

서평단 모집 인원 : 5

발표 : 513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 페이스북 아이콘 클릭/모바일은 하단 우측)


신경과학과 고인류학의 눈으로 본 집의 본질


현대 사회에서 집은 여러 가치들이 공존하고 때로는 상충하는 장이다. 집은 우리가 밥을 먹고 잠을 자고 가족과 시간을 보내는 생활공간인 동시에, 부동산이라는 이름으로 전 세계의 경제를 쥐고 흔드는 상품이기도 하다. 2008년 세계 경제위기의 중심에도 집이 있었으며, 한국에서도 부동산 시장을 어떻게 규제하느냐는 늘 정책의 핵심 문제였다. 한편 집이 상품이 되고 우리 삶과 점점 더 멀어지게 된 상황을 우려하면서, 또 부동산 시장이 둔화하면서, ‘살아가는 곳’이라는 집의 본질적 역할에 주목하는 흐름도 등장하고 있다.


이런 흐름 위에서 ‘집의 본질’이 무엇인지 밝히려는 시도가 많이 있었다. 그간 주거 문제를 다룬 책들은 대부분 건축가의 입장에서, 사회학의 관점에서 집과 인간의 관계를 고찰한 결과물이었다. 『집은 어떻게 우리를 인간으로 만들었나』는 앞서 이루어진 이런 논의들에 더해, 과학의 눈을 도입해 집의 본질을 추적한 보기 드문 책이다. 신경인류학자 존 S. 앨런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신경과학과 고인류학 연구의 결과물들을 토대로 삼아서 집의 진화적 뿌리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 책은 인간은 어떻게 집에서 살도록 진화했으며 인간이 집에서 느끼는 편안함의 정체는 무엇인지 밝힘으로써, ‘인간 종’이라는 아주 근본적인 차원에서 집의 중요성을 깨닫게 해준다.


추천평


우리가 인생의 절반을 보내는 곳, 그곳은 과연 어떻게 시작됐을까? 우리가 가장 안전하고 편하다고 느끼는 공간, 그곳은 어떻게 우리에게 아늑함을 제공하게 됐을까? 이 책은 집의 본질을 진화적이고 인지적인 관점에서 추적해 들어간다. 집의 물리적인 실체와 현실적인 거래에서 출발해, 네안데르탈인에 이르기까지 진화적인 기원까지 추적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나’라는 한 인간을 맞닥뜨리게 된다. 집은 ‘내 삶을 담아내는 그릇’이기에, 나의 가장 내밀한 욕망을 투영하고 있어서다. 집 느낌의 기원을 탐정마냥 추적하는 신경인류학자의 이 흥미로운 여정은 우리를 어제와 다른 공간에서 잠들게 만들 것이다. 

- 정재승 (뇌공학자, 『과학콘서트』, 『열두 발자국』)


왜 타지를 여행하다 보면 문득 집에 가고 싶을까? 왜 정갈한 밥상과 편안한 잠자리가 사무치게 그리울까? 이 책은 집이 우리에게 편안함, 안정, 활력을 주는 까닭을 명쾌하게 알려준다. 집처럼 따뜻하고 훈훈한 책이다.

- 전중환 (진화심리학자, 『진화한 마음』)


드디어 집이라는 주제에 과학이 본격적으로 개입하기 시작했다. 신경인류학자인 저자는 집에 대한 기존의 담론을 한층 더 근본적인 차원으로 끌어올린다. 공동주거가 일반적인 한국의 독자들에게 이 책이 어떤 방식으로 다가갈지 자못 기대가 크다. 

- 황두진 (건축가)


부동산의 여러 이질적인 측면이 현실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지, 그 진정한 가치는 무엇인지 이해할 수 있게 해준 책.

- 로버트 실러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야성적 충동』)


집이라는 개념, 그리고 집이 어떻게 인간성을 형성했는가에 대한 매혹적인 탐구.

- 안토니오 다마지오 (아이오와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스피노자의 뇌』)


우리가 지금의 인간이 되기까지 중요한 역할을 한 ‘집’의 의미를, 선사 시대부터 현대에 걸쳐 다룬다. 앨런은 우리가 당연하게 여겨서 간과하기 쉬운 것, 바로 우리 삶에서 집이 차지하는 중심적인 역할에 대해 일깨운다.

- 조지 애컬로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야성적 충동』)


침팬지의 보금자리와 네안데르탈인의 묘지에서 난민의 불안과 부엌이 주는 위안까지, 이 책은 인류 행복의 중요한 구성 요소인 집을 진화적인 관점에서 보여준다.

- 리처드 랭엄 (진화인류학자, 『요리 본능』)


---

 

서평단 여러분께

1. 수령일로부터 2주 이내 리뷰 작성 부탁 드립니다(★책을 다 읽고 리뷰를 쓰기 어려우실 경우!)

2.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http://blog.yes24.com/document/4597770)

 3. 해당 서평단 모집 포스트를 본인 블로그로 스크랩 해주세요^^!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4.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5.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iseeman

    http://blog.yes24.com/document/11285401

    집은 단순히 공간이 아닌, 그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과의 관계를 통해서 의미를 획득하게 된다.
    집의 역사를 고찰하면서, 집이 상징하는 의미와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을 따라 흥미로운 서술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가 된다.
    이제 아파트로 상징되는 재산가치가 가장 크게 다가오지만, 집이 지니는 근본적 성격과 의미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고 여겨진다.
    저자의 관점을 따라 집에 대해 음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하며, 기회가 주어져 읽을 수 있기를 희망하며 신청합니다.

    2019.05.02 13:5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두목

    http://blog.yes24.com/document/11283239

    주제가 흥미로워 신청합니다.

    2019.05.02 14:5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오롯하게

    http://blog.yes24.com/document/11283298
    아~ 집이 가지는 의미와 가치에 대해서 다양하게 서술하는 책이라는 데 일단 흥미와 관심을 먼저 가지게 됩니다. 집의 존재 의미, 그리고 인간소외 속에서 힘겨운 현대인들에게 집의 가치는 어떠한지를 고민하면서 독서하고 싶어 리뷰어에 신청합니다.
    집과 보금자리, 옛날 옛적의 집의 의미와 기능들, 집이 없는 이들, 더 나은 집을 위한 노력들이라는 작은 주제들에도 저절로 흥미와 관심이 모아집니다.
    즐겁게 읽고 서평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19.05.02 15:33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