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신청 기간 : 531 24:00

서평단 모집 인원 : 5

발표 : 61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 페이스북 아이콘 클릭/모바일은 하단 우측)


“현대인에게 도움이 될 스토아철학의 정수를 담은 책” _《가디언》 

“철학책을 읽지 않는 사람들에게도 인생의 정답으로 느껴질 책” _《데일리메일》 



“실패는 삶의 단단한 초석이 됩니다. 

실패를 겪고 나면 어떤 일이 있어도 살아남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기죠.”


‘해리 포터’ 시리즈의 작가 J.K. 롤링의 하버드대학교 졸업식 축사입니다. 농구의 신 마이클 조던, 방송인 코난 오브라이언도 추구했던 이 실패의 미덕은 2000년도 더 전에 고대 철학자들, 특히 스토아 철학자들이 지향한 삶의 태도에서 비롯됐습니다. 스토아 철학은 오늘날과 신기할 정도로 닮아 있는 고대 로마 시대를 거치며 ‘어떻게 살아야 할지’ 끊임없이 고민했다는 점에서 우리에게 여전히 유효합니다. 췌장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스티브 잡스는 스탠퍼드대학교 졸업식에서 “죽음은 인생 최고의 발명품, 오늘을 인생의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아라”라는 말을 남겨 큰 울림을 전했는데, 이 또한 스토아 철학자들의 성찰과 일맥상통합니다. 


우리에게는 ‘잘 사는 방법에 관한 철학’이 필요하다

귀여운 고양이 철학자들과 함께 짧지만 핵심을 담은 ‘삶의 기술’ 안내서


《사는 게 불안한 사람들을 위한 철학 수업》은 스토아 철학에서 많은 현대인이 고민하는 문제에 해답을 줄 수 있는 핵심만 골라 풀어냈습니다. 역경에 대처하는 방법, 감정을 다스리는 기술, 타인과 관계를 잘 맺는 법, 인간으로서 바르게 사는 법 등 100여 쪽 안에 짧고 쉽게 풀어낸 삶의 기술은 왜 스토아 철학이 우리 시대의 철학으로 손색이 없는지 훌륭하게 보여줍니다. 불안 속에서 삶을 지키려고 분투한 스토아 철학자들의 이야기에서 세계 명사들이 삶의 방향을 되찾은 것처럼 (J. K. 롤링은 공공연하게 “아우렐리우스(《명상록》의 저자)는 나를 한 번도 실망시킨 적이 없다”고도 했죠.) 당신도 이 책에서 인생철학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

 

서평단 여러분께

1. 수령일로부터 2주 이내 리뷰 작성 부탁 드립니다(책을  읽고 리뷰를 쓰기 어려우실 경우!)

2.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http://blog.yes24.com/document/4597770)

 3. 해당 서평단 모집 포스트를 본인 블로그로 스크랩 해주세요^^!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4.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5.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6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iseeman

    http://blog.yes24.com/document/12529498

    철학이라는 것이 자기 스스로를 돌아보는 것에 중점이 두어져 있는 학문이라면, 아마도 만만치 않은 현실에서 불안함을 해소하려는 목적이 가장 크다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이 책의 제목은 철학의 정수를 잘 짚어서, 독자들에게 그 방법을 전달해주려는 의도에서 집필된 것이라 짐작된다.
    누구든 편안하고 성공적인 삶을 꿈꾸지만, 누구에게나 실패의 경험은 반드시 다가오기 마련이다.
    두렵지만 그것을 극복해야만 하는 것이 우리네 인생이고, 그 과정에서 어떻게 극복해나가야 하는가를 고민하는 것이 바로 철학이 필요한 이유라고 할 수 있다.
    저자가 들려주는 철학의 본질에 대해서 내면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여겨져, 읽을 수 있다는 기대를 품고 신청합니다.

    2020.05.22 14:2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eeyorehw

    1등으로 신청해봅니다.

    삶이 불안하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요?
    돈이 많고 적음도 상대적이듯이,
    삶의 불안유무도 사실 상대적인 것이겠지요.
    행복의 기준이
    나 자신에서 비롯된다면 기쁘겠지만,
    남과 비교하면 한없이 또 불행할 수 있잖아요.

    가끔은 연애인들의 집을 보며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다가도,
    어려운 이웃들의 삶을 보며
    또 감사함을 느끼기도 하고요.

    그런 마음가짐을 위해
    이 책을 읽고 싶어요.

    독서과정보다 독후활동이 더 기대되는 마음입니다.
    꼭 서평을 기다려봅니다.~♡

    2020.05.22 14:24 댓글쓰기
  • chaluha

    http://blog.yes24.com/document/12524035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며 집콕의 시간이 길어지면서 이 생각 저 생각
    생각이 참 많아 지는 요즘입니다.
    생각은 많지만 두서도 없고 체계도 없는 걱정과 염려만 계속되니
    불안한 마음만 늘어가는 거 같은데.. 철학수업을 통해 단단한 나를 만들어 가고 싶네요

    2020.05.22 16:14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