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신청 기간 : 64일 까지

모집 인원 : 5

발표 : 65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수십 만 2030 여성들을 사로잡은 《아름답게 욕망하라》의 저자
ABC뉴스 조주희 지국장이 10년 만에 펴내는 두 번째 책!
세상이 제시하는 ‘보이지 않는 선’을 유연하게 넘나드는 10가지 방법

 

“세상은 끊임없이 저항하는 자에게 기회를 준다.
저항하라, 다만 우아하게.”

 

 세상이 제시하는 ‘보이지 않는 선(선입견, 편견, 개인적 잣대 등)’에 유연하게 대처하며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이뤄가는 구체적인 방법을 담은 자기계발서 《우아하게 저항하라, 조주희 지음, 중앙북스》가 2020년 6월 출간될 예정이다. 


 이 책은 현 미국 ABC 뉴스 한국 지국장이자 30여 년 동안 미국, 싱가포르, 한국 등을 커버하며 국제 정세를 전하는 외신 기자이자 전방위적 글로벌 미디어 전문가 조주희 지국장이 《아름답게 욕망하라》 이후로 10년 만에 펴내는 두 번째 책으로, 20년 넘게 아시아를 커버하는 미국 방송사의 특파원 겸 지국장으로 취재활동을 하면서 느꼈던 차별과 모순을 어떻게 극복하며 긍정적 에너지로 발전시킬 수 있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을 담았다. 특히 사회에서 저마다의 역할을 하는 여성들에게 불합리한 선을 끊임없이 제시하는 사회에 적절히 대응하고 때론 ‘우아하게’ 저항하는 법 10가지를 제시한다. 그는 자신의 앞을 가로막는 무수한 선을 유연하게 넘나드는 아름다운 여성들을 ‘아름다운 레지스탕스’라 명명하며, 그들을 위한 10가지 저항의 프로세스를 소개한다. 

 

 

<지은이>
조주희


현 미국 ABC 뉴스 한국 지국장. 30여 년 동안 미국, 싱가포르, 한국 등을 커버하며 국제 정세를 전하는 외신 기자이자 전방위적 글로벌 미디어 전문가.


이화여자대학교 정치외교학과 1학년을 마치고, 워싱턴 D.C로 유학길을 떠나 조지타운 대학에서 국제정치외교학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았다. CNN 서울에서 통역사로 활동하고 CBS 워싱턴 D.C 지국에서 인턴십을 거쳤다. 석사 학위를 받은 후 ABN(아시아비즈니스뉴스)에서 일했고, 1999년부터 워싱턴포스트 서울 특파원과 ABC 뉴스 한국 지국장을 겸임했다.


KBS에서 시사보도 프로그램 <시사투나잇>을 진행했고, 연세대에서 신문방송학과 강사로 활동, 2013년 서울대학교에서 내한한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과‘ 어떻게 미래를 준비할지’에 대한 주제로 대담을 나눴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파리 OECD에서 포럼을 진행하고, 2016년부터 서울에서 열린 아시안 리더십 컨퍼런스에서 진행을 맡는 등 주로‘ 여권신장’과‘ 저널리즘의 미래’에 관한 주제로 국제회의를 진행하는 모더레이터로 활동중이다.


1999년 미국 MDDC 뉴스기관 독자적인 조사 보도상, 2007년 그레이시 어워드 우수 다큐멘터리상, 2007년 올해의 여성상을 수상했다. 2009년 제30회 에미상 브레이킹 뉴스 스토리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2012년 제8회 한국참언론인대상 해외언론부문에서 수상했다.


ABC 뉴스에서 전 세계 7명 있는 글로벌 디지털 기자로 발탁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전체를 담당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클릭 수가 가장 많은 뉴스 웹사이트 abcnews.com을 통해 온에어로 그가 뉴스를 전달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저서로 《아름답게 욕망하라》가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7

댓글쓰기
  • 예스24쟈인

    http://blog.yes24.com/document/12553137

    우아하게 저항한다는 글로벌 미디어 전문가의 글은 오늘날 현대인의 필독서가
    아닐까 싶어서 신청합니다,

    2020.05.29 10:3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iseeman

    http://blog.yes24.com/document/12552411

    언론인으로서 기존의 관습에 저항하는 것은 필요한 덕목이며, 다만 그것이 모나지 않게 저자의 표현처럼 '우아하게' 이뤄질 수만 잇다면 최상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주말에 공영방송에서 진행하는 시사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활약하는 것을 본 적이 잇는데, 시각이나 언변 그리고 태도 등에 대해서 신뢰감이 있다고 느꼈던 기억이 있다.
    아마도 저자의 '저항'에는 기존의 남성중심적인 문화와 관습도 반드시 포함될 것이라고 생각된다.
    점차 바뀌어가고 있지만, 여전히 우리 사회의곳곳에는 남성중심의 문화가 견고하게 자리릅 잡고 있다.
    그러한 기존의 관습과 문화를 헤쳐나가는 저자의 <우아하게 저항하라>는 관점과 태도를 배울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면서, 신청합니다.

    2020.05.29 10:58 댓글쓰기
  • kjjk6632

    신청합니다.

    2020.05.29 11:03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