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신청 기간 : 721일 까지

모집 인원 : 5

발표 : 722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내 안에서 솟아나오려는 것, 나는 그것을 살아보려 했다!”

영원한 방랑자, 헤르만 헤세의 삶과 문학


때로는 삶이 너무 가혹하게 느껴질 때가 있다.

나이 듦이 무작정 두려워지는 순간이 있다.

하지만 나는 헤세로부터 흐르는 시간을 

내 편으로 만드는 법을 배웠다.

- 정여울


작가의 꿈을 키운 독일을 거쳐

마침내 찾은 궁극의 안식처 스위스까지 

치유의 공간을 찾아 떠난 헤세의 여정을 따라가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소설가로 늘 거론되는 것이 헤르만 헤세다. 헤세의 명실상부한 대표작 『데미안』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읽은 소설이기도 하다. 헤세의 어떤 점이 우리 마음을 흔드는 것일까? 이 책의 저자 정여울은 “왜 하필 헤세를 좋아하나요?”라는 질문에 대해 헤세의 문장을 읽을 때마다 나 자신에 가까워짐을 느끼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헤세의 여정은 ‘자기 자신을 찾아 떠나는 영혼의 여행’이었다. 그 과정에서 쓰인 문학 작품들은 100년이 지난 지금도 방황하는 많은 이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고 있다.


신간 『헤세: 바로, 지금 나 자신으로 살기 위하여』는 헤세를 그 누구보다도 사랑하는 작가 정여울이 독일과 스위스에 남겨진 헤세의 흔적을 찾아다니며 헤세로부터 받은 치유의 순간들을 생생하게 전하는 책이다. 특히 여행자, 방랑자, 안내자, 탐구자, 예술가, 아웃사이더, 구도자라는 7가지 키워드로 헤세의 삶을 재조명하는데, 도주에서 방랑으로, 방랑에서 순례로 나아가는 헤세의 삶과 그의 작품들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다채롭게 이해할 수 있다. 이 책은 헤세를 좋아하는 이들을 물론, 헤세의 작품을 읽고 싶지만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 막막한 이들을 위한 최적의 안내서가 되어줄 것이다.


정여울

글을 쓸 때마다 매일 ‘조금 더 나은 나 자신’이 되기를 꿈꾸는 글쟁이. 헤세의 작품을 읽을 때마다 일상에서 부서지고 구겨진 ‘나다움’이 하나둘씩 다시 조립되어 환하게 되살아나는 느낌이다. 이 책은 헤세와 함께 걸어온 지난 10여 년의 여정 위에서 내가 배운 것들을 담뿍 담은 마음여행의 기록이다.

KBS1라디오 〈백은하의 영화관, 정여울의 도서관〉을 진행하고 있으며, KBS1라디오 〈김성완의 시사夜〉에 출연하고 있다. 저서로는 제3회 전숙희문학상을 수상한 산문집 『마음의 서재』를 비롯해, 심리 치유 에세이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내가 사랑한 유럽 TOP10』 『그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 『헤세로 가는 길』 『공부할 권리』 『빈센트 나의 빈센트』 『마흔에 관하여』 『월간 정여울』 『공부할 권리』 『그림자 여행』 『그때, 나에게 미처 하지 못한 말』 『시네필 다이어리』 『늘 괜찮다 말하는 당신에게』 등이 있다.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5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두목

    http://blog.yes24.com/document/12726264

    헤세와 정여울의 콜라보를 보고서 신청을 안 할 수 없네요.

    2020.07.14 16:5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든든한양식

    헤르만 헤세에게서 10년동안 작가님이 배운 것들의 이야기를 듣고싶네요. 조금 더 나다운 나되기 라는 예쁜말 공감갑니다. 흐르는 시간에게 쫓기고 재촉당하지 않고 즐기며 인생을 살아가는게 쉽지는 않은데 어떤 마음가짐으로 가능하였을까요? 그들에게 '나다움'이란 무엇인지 글을 통해 느껴보고 싶어 신청합니다.

    2020.07.14 16:55 댓글쓰기
  • pongpong

    http://m.blog.yes24.com/jungmin6363/post/12726306
    저번주에 페르메이르편을 다 읽었는데 또 신간 소식이라니 클래식 클라우드를 사랑하는 독자인 저는 읽을거리가 많아서 너무 행복합니다.
    데미안을 시작하는 첫 문장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소설의 시작 부분이라고 알고 있어요. 저도 시작 문장 때문에 데미안을 번역별로 여러 권 읽었었습니다. 사실 중고등학교때 데미안을 읽다가 포기했는데, 그 당시 저에게는 다소 어렵게 느껴졌습니다. 그 후에 어른이 되어서 데미안 읽기를 다시 도전했더니 확실히 전보다 이해도 잘 되고 더 가슴에 와 닿아서 데미안이 왜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소설인지 알겠더라고요. 그런 데미안의 작가인 헤세의 클래식 클라우드 편이라니, 정말 읽어보고 싶습니다. 거기다가 정여울 작가님이라니. 정여울 작가님은 빈센트 나의 빈센트라는 책을 통해 처음 접했는데, 그 당시 현실에 상처받고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타협점을 찾던 중이였던 저는 정여울 작가님이 전해주는 빈센트의 삶을 통해 위로와 용기를 얻었던 좋은 기억이 있습니다. 정여울 작가님의 안내를 따라 헤르만 헤세의 삶을 여행하고 싶어서 서평단을 신청합니다

    2020.07.14 17:08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