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신청 기간 : 1122일 까지

모집 인원 : 5

발표 : 1123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성공한 사람들 중에서도 극히 소수만 탄다는 퍼스트클래스, 과연 그곳에는 누가 탈까?”


1등석 전담 스튜어디스가 발견한 초특급 자산가들의 성공 습관


★ 부자 300만 명의 성공 습관 최초 분석 ★

 ★ 자기계발 23주 연속 장기 베스트셀러 ★


무려 16년 동안 일본 항공사와 외국 항공사를 넘나들며 국제선 1등석 객실을 담당한 전직 스튜어디스 미즈키 아키코가 퍼스트클래스 승객을 밀착 서비스하며, 특히 자신의 힘으로 기업을 이뤄 성공을 거둔 사람들만의 공통된 습관을 담은 책이다. 퍼스트클래스 승객들만의 행동과 성공 습관을 오랜 시간 관찰해 펴낸 이 책은 일본에서 150만 부를 돌파하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대표적인 예로 입국서류 작성으로 분주한 시간, 다들 승무원에게 펜을 빌리느라 바쁘지만 퍼스트클래스 승객은 절대 펜을 빌리는 일이 없다. 무엇이든 기록하는 습관 때문에 품안에 반드시 자신만의 필기구를 지니고 다녔기 때문이다. 또한 퍼스트클래스 승객은 기내에서 절대 신문을 보지 않는다. 이미 자택에서, 늦어도 라운지에서 신문이 나오는 즉시 읽기 때문이다. 누가 먼저 정보를 쥐느냐가 비즈니스 정글에서 사업의 성패를 가르기 때문에 신문과 같은 정보지는 발간되는 즉시 게걸스럽게 습득했다. 

“천년이 넘은 글에 귀중한 아이디어가 많았다”며 커피 한 잔을 옆에 두고 8권의 책을 독파하는 사람부터 경영자들만의 독특한 메모습관까지, 저자는 스튜어디스로 활약하며 짧게는 2시간부터 길게는 20시간 넘는 비행시간 동안 보고 듣고 밀착 서비스한 성공한 사람들만의 디테일한 습관을 이 책에서 공개한다.


지은이  미즈키 아키코

일본 항공사와 외국 항공사를 넘나들며 16년 동안 국제선 승무원으로 일하며 퍼스트클래스 객실을 담당했다. 성공한 사람들의 밀도가 가장 높은 공간인 퍼스트클래스에서 근무하며 자신의 분야에서 뜻을 이룬 승객과 함께하다 보니 성공한 이들에게는 공통된 남다른 습관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퍼스트클래스 승객들만의 행동과 성공 습관을 오랜 시간 관찰해 펴낸 이 책은 일본에서 판매 누계 15만 부를 돌파하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현재는 승무원 경험을 살려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인재육성회사인 CA-STYLE을 운영하고 있다. 일본 각지에서 연간 180회 이상 강연과 연수를 진행하는 인기 강사이기도 하다. 지은 책으로 《간파력-될성부른 남자를 한눈에 알아보는 법》, 《매혹의 판매술》, 《20대에 꼭 알아두어야 할 일하는 여성의 매너》 등이 있다.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skyofjh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는 항상 뭔가 호기심이 생기게 합니다.
    서평단 신청합니다.

    2020.11.16 16:35 댓글쓰기
  • immi77

    자기계발서 매니아입니다. 특히, 성공한 사람들의 습관이나 태도에 관한 책들을 좋아합니다. 이번 책도 궁금해서 서평단에 신청합니다.

    2020.11.16 17:2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토모

    http://blog.yes24.com/document/13330131

    혹시 미리보기 제공하지 않을까 싶어 검색해 봤는데, 오래 전에 출간된 동일 저자의 동일 제목 도서가 이미 있네요. 혹시 그 책의 개정판인지요.(책표지 사진에 표기가 없어서..) 퍼스트클래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이미 사회에서 꽤 높은 위치에 자리를 잡고 성공한 분들이라 시간 관리를 굉장히 중요시 할 것 같습니다. 이미 비행전에 그 날의 뉴스보기와 신문 읽기를 마쳤기 때문에 이러한 행동들을 기내에서 하지 않는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습니다. 시간 관리를 중요시 여길 것 같은 그 승객들이 아무리 퍼스트 클래스라고 하나 한정된 공간에서 그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여전히 읽고 메모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그 읽고 쓰고 하는 방식에서 저자가 차별점을 발견한 것 같군요. 책 소개를 보면, 장시간 앉아 있는 것만으로 힘들다는 비행에서 8권의 책을 독파하는 분들도 있다고 하는데, 그들의 이야기가 너무 궁금해 집니다. 서평단 신청합니다.

    2020.11.16 18:26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