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수학하지 않는 수학

제이슨 윌크스 저/김성훈 역
시공사 | 2020년 11월

 

신청 기간 : 1230일 까지

모집 인원 : 3

발표 : 1231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http://blog.yes24.com/blog/blogMain.aspx?blogid=reviewers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6

댓글쓰기
  • 역사학자

    고대 서양 철학의 기원지라고 알려져 있는 고대 그리스에서는 수학이 발달했다. 수학은 지금처럼 계산하기 위한 수단이 아닌, 진리를 찾는 하나의 도구였다.
    그러나 사회가 발달하고 국가가 조직화되고 체계화되면서 수학은 진리를 찾는 도구에서, 사회와 국가를 합리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수단으로 변모하였다. 실제 계산을 위해 오랜 시간이 걸리는 철학적 사유가 아닌, 단시간에 해결할 수 있는 그래서 머리가 좋은 이들에게 유리한 학문이 되었다.
    이것은 동양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삼국시대부터 算學(산학)이라 하여 잡기로 수학이 취급되었다. 단지 통치에 필요하기에 배우는 학문이 된 것이다.

    '0'의 발견은 얼마나 아름다운 것인가? '없다'라는 개념이 수학적으로 정립되지 않았더라면 이에 기반한 철학적 생각도 지금에 이르지 못하였을 것이다. 수학과 철학은 다른 것이 아니다. 본래 한 길 위에 있던 것이었다. 다만 시대의 발전에 따라 구분되었을 뿐이다.

    수학은 아름다운 것이며, 세계를 파악하기 위해 배우는 학문이다. 단지 대학을 가기 위해서, 계산을 빨리 하기 위해서 배우는 것이 아니다. 진리를 찾기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사용되어야 하는 것이 수학이다.

    그런 의미에서 인문적 소양에만 집중해서 진리를 깨우치려던 내가, 수학이라는 새로운 학문 분야를 통해 진리에 접근하고 싶다. 추상적인 길과, 논리적인 길 두 가지를 모두 선택해 진리에 가까이가고 싶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을 읽고 싶다.

    2020.12.24 17:11 댓글쓰기
  • moneymaker0

    http://blog.yes24.com/document/13528405
    항상 수학에 대한 갈증은 있어왔다. 특히나 업무적으로도 수학이 밀접하게 다가오는 곳을 선택한 이상, 피할래야 피할 수 없는 것이 된 것도 사실. 이제는 나 혼자만의 공부가 아닌 다른 사람도 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가르쳐야 되는 입장이 되다보니, 어떻게 하면 더더욱 효율적이고 재미있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하는 것을 생각하게 되었다. 마침, 이 책이 나왔고, 그에 대한 솔루션이 되기를 기대한다

    2020.12.24 17:1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토모

    http://blog.yes24.com/document/13528534
    신청합니다.

    2020.12.31 10:56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