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망월폐견

전우용 저
새움 | 2021년 02월

 

신청 기간 : 2월21일 까지

모집 인원 : 5명

발표 : 2월22일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역사학자의 눈으로 본,
감염병, 일제 불매운동에서 조국, BTS까지
우리 사회 현상의 이면을 읽는다!


『망월폐견』의 저자인 역사학자 전우용은 40만이 넘는 팔로워가 있는 ‘파워 트위터리안’이다. 우리 사회에 벌어지고 있는 여러 사회 현상에 대해 그는 ‘촌철살인’한 정의(定義)로 의미를 정리하여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페이스북에서는 그의 그러한 정의 한마디 한마디가 결코 다른 곳에서 접할 수 없는 사회 현상의 이면을 알고 싶은 사람들의 궁금증을 시원하게 해소해주고 있다. 때로는 통렬한 풍자로, 때로는 허를 찌르는 촌철살인으로, 때로는 역사학자로서의 정밀함으로. 그가 한마디하면 적어도 그것은, 페이스북 내에서는 또 하나의 역사적 ‘정의’가 된다. 일례로 이 책의 제목으로 쓰인 ‘망월폐견’의 경우도 그런 것이다.

그가 어느 날, ‘망월폐견’이라는 제목으로 짤막한 글을 올리자, 그날 적잖은 언론이 “전우용의 ‘망월폐견’”에 대해 기사화했다. 실상 누구도 저 정확한 의미를 몰랐던 때문이기도 할 테다(과연 이 책을 처음 접하는 이들 중에 저 말의 의미를 제대로 알고 있는 이는 얼마나 될까?). 물론 보수 언론들은 이제 그에 대해 절대 기사화하지 않는다. 정곡을 찌르는 그의 글이 언제부턴가 공평정대해 보이지 않는 언론 기사에 대해 칼날 같은 비판을 서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그는 이전에 바로 그 지면에다 역사 칼럼을 연재하고, 공영방송에 나와 개별 코너를 진행할 만큼 상호 친화적이고 우호적 관계였다. 결국 그것은 잘못된 것을 바로잡으려는 역사학자로서의 소명에 따른 그의 행동이 가져온 불화, 혹은 갈등 때문이었다. 그런 점에서 하나의 신문, 혹은 하나의 방송에 노출되어 한정된 정보를 접하기 쉬운 누군가에겐 대단히 불행한 일이기도 한 셈이다. 이 책은 그렇듯 폭넓은 정보를 접할 기회가 원천적으로 차단된 이들을 위해 기획되고, 출간되었다.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6

댓글쓰기
  • moonbh

    望月吠犬이라, 개가 달을보고 지개가 달을 보고 짖는 건, 달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 아니라 개의 버릇이 나쁘기 때문이다라는 말인데, 지은이가 언론을 강하게 꾸짖었을 때 쓴 말이다. 언론의 권력이다. 제5권력이라 했던가, 세상을 향해 부끄럼 없이 정론직필을 버리고 정론곡필(부정론으로 왜곡하다)을 해대는 언론(허론이겠다-빈말에 헛소리)... 서평단 신청합니다.

    2021.02.16 17:5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ena

    역사학자 전우용의 책들을 통해서 우리의 근현대사에서 중요한 것들을 많이 새로 알 수 있었습니다. 이 책은 과거와 현대를 연결하는 역사학자의 시선을 담은 것 같네요. 신청합니다.

    http://blog.yes24.com/document/13856207

    2021.02.16 19:20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라피니

    http://blog.yes24.com/document/13856387

    트위터에 그 짧은 글을 쓰면서도 핵심을 담고, 동시에 정말 확실한 이야기를 할 수 있으려면 그만큼의 이해가 있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우용이라는 한 인물의 역사, 시사에 대한 깊이를 가늠할 수 있는 지점이라 생각을 합니다. 그렇기에 이 책이 정말 기대되네요.

    2021.02.16 19:56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