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괴도신사 뤼팽

[도서] 괴도신사 뤼팽

모리스 르블랑 저/심지원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도둑질을 하며 경찰을 당황시키는 괴도의 역할과 경찰이 놓친 범인을 찾아가 증거를 보이며 충격에 빠트리는 탐정의 역할을 소화하는 아르센 뤼팽은 정말 묘하게 매력적인 캐릭터였다.
 영미권에서는 홈즈를 비하한 캐릭터라며 인기가 좋지 않다고 들었다. 이런 점을 보면서 작가가 작품을 쓰면서 신중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만약 르블랑이 작품에다가 홈즈를 넣지 않고 아르센 뤼팽 시리즈를 만들었다면 현재에는 어떻게 되었을지 궁금하기도 하다. 아무튼 이런 불명예를 앉고 있는 아르센 뤼팽은 비운의 캐릭터가 아닐 수가 없다고 생각한다.

 뤼팽에게도 주적이 있었는데, 바로 가니마르라는 형사였다. 노년의 나이 많은 형사임에도 불구하고 뤼팽을 잡기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뤼팽을 범죄자로서 꼭 체포해야되는 악당이라 말하지만, 어떻게 된 일인지 톰과 제리 같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처럼 보이면서, 사건이 끝나면 서로 대단했다면서 감탄하기도 한다. 뤼팽의 마술과 같은 범죄를 주목해야 하는 것처럼, 이 가니마르 형사도 주목하지 않을 수 없었다.
 1권인 만큼 뤼팽의 대활약보다는 작고 소소한 사건과 과거 얘기 등이 주로 나온다. 아르센 뤼팽의 화자는 주변인물이거나, 작가 시점도 있지만, 주로 뤼팽 본인이 화자인 경우가 많다. 홈즈의 활약상을 기록하는 것이 왓슨이라면, 뤼팽의 활약상을 기록하는 사람은 특이하게도 작가, 모리스 르블랑 본인이었다. 설정상 뤼팽의 절친한 친구로 나온다.
 시작부터 체포되어 감옥에 가게 되고, 여유넘치는 모습을 보이다가 순식간에 탈옥하는 과정도 엄청나게 보였다. 뤼팽의 특기인 변장술으로 인해 뤼팽이 누구인지 알 수 없기도 하지만, 대부분 보면 느낌 상으로 이 사람이 뤼팽이구나 하고 알 수 있었다. 사건 스캐일이 크고 주인공처럼 나서는 인물이 더 있었다면 뤼팽을 쉽게 알아채지 못할 수도 있을지 않을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탐정으로 서의 뤼팽의 모습은 어딘가 애매하게 보였다. 타인을 위한 사건해결이 아닌 본인을 위한 사건해결이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사건해결에 도움을 주는 이들에게는 후한 보상을 주기 때문에 이기적이면서 한편으로는 통큰 탐정이라고 할 수 있다. 경찰 수사가 종료된 이후에 찾아가서 당신이 범인이라는 증거를 보이며 범인을 당황시키는 뤼팽은 어떻게 보면 공갈협박범처럼 보이기도 했다.
 솔직히 마지막에 헐록 숌즈의 등장은 불필요한 요소라고 생각한다. 가니마르 같은 독특한 외국인 캐릭터를 만들어도 될 것을 굳이 셜록 홈즈를 갖다 써서 논란을 만든 것은 작가로서 인기에 너무 집착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논란을 어느 정도 해결하기 위해 셜록 홈즈의 철자를 바꾼 헐록 숌즈도 좋지 못한 해결책으로 보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