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하리하라의 생물학 카페

[도서] 하리하라의 생물학 카페

이은희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누구나 읽을 수 있는 생물학 대중서. 문체도 친절하고 내용도 어렵지 않아 술술 읽을 수 있었다. 흥미를 일으키는 내용도 많지만 이미 아는 내용도 꽤 있었고 뒤로 갈수록 재미가 덜한 부분도 없지 않았다. 가장 재밌게 읽은 부분이 2~3장인데, 그중에서도 인간 외의 다른 많은 동물들은 새끼의 성별을 어느 정도 효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는 부분이 흥미로웠다. 여왕개미는 수개미와 일개미를 원하는 숫자만큼 생산해낸다거나, 고릴라는 자신의 계급 서열에 따라 새끼의 성별이 좌우될 수 있다는 부분(계급 서열이 높으면 수컷, 낮으면 암컷을 주로 낳는다)은 전혀 몰랐다. 심지어 요즘은 기술의 발달로 인간마저도 정자를 원심분리하여 원하는 염색체를 가진 정자를 골라 인공수정하여 원하는 성별의 아기를 얻을 수 있다고 하니 놀라울 따름이다. 생물학 관련 책을 읽을 때면 떠오르는 유명한 말이 있는데 '모든 생명체는 자신의 유전자를 후대에 남기기 위한 생존 기계'라는 말이 그것이다. 이런 말을 떠올릴 때마다 나는 내 자신을 점점 더 모르겠는 기분이다. 유전자를 남기는 것과 전혀 관련 없는 사랑을 하고 관계를 나누는 사람은 여전히 생물학적으로 정상인 것일까 비정상인 것일까? 책을 읽으며 새롭게 알게 된 내용도 많았지만 '아직 현대 기술로는 밝혀내지 못했다'는 명목 아래 풀리지 않은 수수께끼도 가득이다. 아직도 우리는 모르는 것이 많고 불분명한 것도 너무나 많은 것 같다.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