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상한 집

[도서] 이상한 집

스티븐 프라이어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노란 스쿠터를 타고 가는 눈 세개 달린 레고를 닮은 초록색 아이는 누굴까요?

'디케이'라고 해요.

디케이는 세 개의 눈으로로 밤낮으로 두리번 두리번

바쁘게 무언가를 찾으러 다녀요.

도대체 뭘 찾길래 그럴까요?

    

                                                       

아래

아래

구석구석 살피다가

디케이의 눈에 딱 들어오는 곳이 있었어요.

아, 여기가 괜찮을 것 같군.

                       

디케이의 어마무시한 장비 보이나요?

드릴, 고속 드릴, 사슬톱, 도끼, 큰 망치, 작은 망치.

크아~ 폭약도 있네요.

갖가지 장비를 가지고 있는 디케이는 집 짓기의 달인이라고 해요.

장비도 갖췄지만 안전모 쓰는 것도 잊지 않았네요.

디케이는 귀마개를 하고, 보호 안경과 안전모를 쓰고

'두두두두' '쾅쾅쾅쾅'

열심히 뚫고 부시면서 방 하나를 만들었어요.

방 하나를 만들고 나니 몹시 피곤했어요.

쉬어야 겠다는 생각에 침대에 누웠는데 이상한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하네요.

디케이는 무서워서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지요.

다음 날에도

이상한 소리는 계속 들려왔어요.

디케이는 이상한 소리가 신경 쓰였지만 집 짓는 데 집중하기로 했어요.

디케이는 매일 구멍을 뚫었고,

그럴 때마다 방이 하나씩 늘어났어.

디케이가 이상한 소리에도 꿈쩍않고 집중을 해서

드디어 디케이의 '즐거운 나의 집'이 완성됐어요.

                           

이튿날,

디케이가 아침을 먹고 있는데 또 이상한 소리가 들여오는거에요.

누군가 자신을 지켜보는 것 같기도 하고요.

으스스 소름에 식은땀이 났지만

디케이는 창가로 달려가 보았어요.

누, 누구야!

토비야,

이가 많이 썩었구나.

엄청 아팠겠는걸!

    

 

이제 아셨나요?

디케이는 충치 균이었어요.

치과 의사 선생님은 토비에게 이렇게 심한 충치는 빼야 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디케이는 어떻게 됐을까요?


이 그림책의 작가 스티븐 프라이어는 아트 디렉터이자 광고 디자이너 출신입니다. 이번 그림책에서는 작가의 모던한 그리미과 따뜻한 색감이 어울려 '디케이'라는 캐릭터를 보여주는데요. 레고를 연상시키는 디케이. 집 짓기를 즐겨하는 그가 누구인지 독자들은 궁금증에 빠져 책장을 넘기게 되는데요. 디케이가 충치 균이라는 걸 알게되는 시점에서도 디케이 밉지 않은 이유는 뭘까요?

네 그렇습니다. 그림책은 디케이라는 충치 균의 입장에서 그려진답니다. 인간 중심의 시선이 아니라 충치 균의 입장에서 전개되는 그림책은 신선하고 흥미롭습니다. 디케이는 그저 자신의 '스위트 홈'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일했을 뿐이지요. 토비를 아프게 하거나 골탕먹이려고 이를 썩게 한 건 아닌데요. 이런 디케이의 입장을 알고 나니 충치 균이라고해도 미워할 수가 없네요. 디케이가 자신의 즐거운 집을 짓기위해 '위, 아래, 구석구석' 살피며 일에 열중했듯이 우리는 충치가 생기지 않도록 '위, 아래, 구석구석' 양치질을 할 수 밖에요.

양치를 하기 싫어하는 아이들과 치과를 가기 싫어하는 어른들과 아이들이 보면 좋을 그림책입니다. 유쾌함과 따뜻함으로 전달되는 메시지는 양치를 하게 하고, 충치 예방을 하게 할테니까요.

모두 치약 짰나요?

치카치카 하러 가요!

디케이(DK)

이 책의 주인공인 충치 균의 이름. '부패하다, 썩다'라는 뜻의 영어 단어 'decay'에서 따왔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