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영어 공부 잘하는 아이는 이렇게 공부합니다

[도서] 영어 공부 잘하는 아이는 이렇게 공부합니다

김도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영어 공부 잘하는 아이는 이렇게 공부합니다.’라는 제목이 먼저 시선을 끌었다. 시중에 나와 있는 다른 책들에 비해서 제목이 심플하고 뭔가 과장이 없어 보였고, 영어를 배우는데 절대로 늦은 시기가 없다는 문구가 단번에 위로가 되었다.

사실 초등학교 4학년에 올라가는 우리 아이는 유치원 때부터 영어를 접해왔지만 작년까지도 알파벳도 모르는 수준이었다. 영어 그림책이나 노부영을 접해주면 귀를 막고 완강히 거부하는 영어거부증이 있는 아이라 억지로 학원을 보내면 눈물을 흘리며 안가겠다고 해서 거의 포기하는 마음으로 있었는데 절대로 늦지 않았다니 이보다 반가울수가...

저자 스카이샘의 아들처럼 특목고를 목표로 하는 뛰어난 아이도 아니고, 단지 내가 생각하는 우리 아이의 목표는 같은 또래의 아이들의 평균만큼만 따라가도 좋겠다는 심정으로 한 장, 한 장 읽어나갔다.

일단 이 책은 영어만을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전 과목을 중시하는 공부법에 대한 책이다. 독서가 중심이 되는 공부를 강조하는데 독서로 쌓인 문해력은 영어뿐 아니라 전과목 공부의 기초 체력이 된다고 한다.

실제 본인의 아이를 키우며 차근차근 자기주도학습 능력을 키우는 코칭법이라던가 정서 학습범, 꿈을 이용한 선순환 공부법에 대한 내용이 나오는데 가장 인상 깊은 내용은 정서 학습법이다. 영어에 대한 좋은 감정을 키우고 부모와 긍정적인 유대관계를 형성하면 엄마표 영어의 성공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에 매우 동의한다. 실제 집에서 알파벳을 가르치며 감정이 상해서 아이에게 상처를 주는 일이 빈번하고, 그러면서 엄마표 영어에 대한 회의가 느껴져서 다시 학원으로 보내야 하나 고민만 되풀이하였다.

이 책은 영어거부감이 심한 아이가 영어를 자유자재로 하고, 4년 만에 수능 영어 만점을 받는 5단계 커리큘럼을 자세하고 소개하고 있다. 책에 나온 내용대로 아들과 열심히 한다면 수능 만점까지는 아니더라도 영어를 거부감없이 자신 있게 할 수 있지는 않을까?

이 책을 끝까지 읽으면서 이대로만 한다면 아이와 엄마가 함께 영어를 잘 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이 생긴다. 엄마표 영어는 아이가 안정되고 행복한 환경에서 영어를 행복하게 배울 수 있도록 엄마가 꾸준히 노력하고 준비해야 한다. 과연 이대로 할 수 있을까 걱정도 되지만, 단계별로 자세하게 나와 있는 이 책을 챕터별로 다시 꼼꼼히 읽으면서 아들과 함께 다시 힘을 내봐야겠다. 엄마표 영어는 엄마의 영어 실력보다는 엄마의 인내가 정말 필요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