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캘리愛 빠지다

[도서] 캘리愛 빠지다

배정애(캘리애)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글씨를 잘 쓰고 싶다는 마음과 달리 나는 꽤 악필이라고 생각한다. 한 자 한 자 정성을 주고, 힘을 실어 쓰지 않으면 그렇게 괴발개발이 아닐 수가 없다. 그렇다고 정성을 너무 쏟기엔 시간의 제약이 따르는 경우가 많고, 팔이 곧 아파온다. 그래서 가끔은 우연히 알게 된 "캘리그라피"라는 용어를 검색하여 다른 사람들이 쓴 걸 보며 감탄하고 따라 써 보려고 할 때가 많았고, "어쩜 이렇게 잘 쓰지?" 하며 감탄할 때도 있었다. 그러던 내게 좋은 이벤트가 눈에 띄었다. "캘리愛  빠지다"라는 도서가 서평이벤트 진행 중이었던 것.!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벤트에 도전해 보았는데, 정말이지 운좋게도 당첨되어 기분좋게 도서를 받아 볼 수 있게 되었다.

 

도서『캘리愛  빠지다』는《오늘, 행복을 쓰다.》로 이미 알려진 배정애 작가가 캘리그라피에 관심을  둔 다수의 독자들을 위해 펴낸 교과서 같은 책이다. 표지부터 속 내용까지 참 깨끗한 느낌을 준다. 내용이 깨끗하다는 부분에 있어서는 볼게 없다는 의미가 아니라, 알찬 내용을 한눈에 보기 좋게 잘 담아냈음을 표현한 것이라 말하고 싶다. 책은 캘리에 쓰이는 펜의 종류와 펜에 맞는 종이의 종류, 왜 그게 맞는지, 종이의 재질에 따라, 펜의 특성에 따라 친절하고도 세심하게 담아 내었다. 뿐만 아니라 연습하기를 통해 단어를 제공할 때에도 필체를 어떻게 하고, 필체에 따른 가장 적합한 펜을 알려주며, "이것이 궁금하다 ." 코너를 준비해, 처음 캘리를 시작하는 이들이 충분히 궁금증을 가질만한 부분들을 작성해 놓아, 캘리에 조금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주는 도서이다.

 

『캘리愛  빠지다』도서를 한장 한장 넘겨 가며, 붓펜으로 연습중이긴 하지만, 혼자 하는 것이기에 제대로 하고 있는지는 사실 잘 모르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습하고 연습하다 보면, 지금의 글씨체보다는 예뻐지지 않을까? 자기합리화 일수도 있고, 근거없는 자기만족에 대한 것일 수도 있지만, 꼭 잘해야 할 필요는 없다고 혼자 최면을 걸기도 한다. 어디서 강의를 할 것도 아니고, 판매 목적으로 하는 것도 아니니 금손까진 필요없고,남이 보기에 똥손이어도 지금보다 발전이 있는 거라면 좋은게 아닐까? 뭐 그러다가 금손이 된다면 더 좋은 것이고 말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