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100가지 아이디어 노하우

[도서] 100가지 아이디어 노하우

하시구치 유키오 저/구수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이디어를 내야 할 때

아무리 사무실에 앉아서 끄적여보고

머리를 굴려보아도 떠오르지 않던 것이

잠깐 바람을 쐬러 나간 순간이라던가

아니면 집에서 샤워를 하다 문득 떠오른다던가

그런 경험을 해봤을 것 같다.

 

하지만!

그럴 때 가장 화나는 건

그때 번뜩였던 아이디어가

막상 책상으로 돌아와서

메모지를 찾고 연필을 찾고 하는 순간에

날아가 버린 다는 것!

 

그렇게 증발해버린 생각들은

뭔가 대단한 생각이었던 것 같아

더 아쉽고 속상한 마음이 들곤 한다.

 

우선,

아이디어에 대한 오해와 고정관념을 깨부수는 것부터가 시작이다.

 

~ 좋은 아이디어만 아이디어라고 생각하지 말자!

~ 아이디어란, 지금껏 없었던 새로운 무언가가 아니다.

~ 아이디어란, 즉흥적인 번뜩임이 아니니까 무조건 써라.

~ 아이디어는 주관적인 기준으로 판단해선 안된다.

 

그리고 책의 저자가 같은 동양인이어서 그런지

아이디어와 인격을 동일시한다는 말에

아! 그렇네~라는 공감을 했다.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나 역시 토론에 약하고

내가 낸 아이디어를 부정당하면

내가 부정당한 기분이 들고

더 이상의 의견을 내고 싶지 않은 경험을 많이 했었다.

물론 동양과 서양으로 나누는 건 맞지 않을 수 있지만

 

! 중요한 건 !

아이디어가 나의 인격이 아님을 인지해야 한다.

 

앞서 번뜩였던 아이디어들이

증발해버리는 순간에 대한 짜증을 이야기했는데,

이 책을 읽다 보면

그 짜증을 낼 필요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인풋을 생활화하기 위해서 필요한 관찰,

그리고 핸드폰에 메모하는 습관 등

이런 것들을 일상화하게 되면

잠깐의 찰나에 스쳐 지나간 것에 대해

미련을 버릴 수 있을 것 같다.

 

100가지 아이디어 노하우를 읽으며

그동안 내가 가졌던 고정관념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됐고,

그것을 인지했다는 것만으로

이 책 한 권에서 얻을 것이 충분했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책을 읽고 나면 그 이상으로,

꼭 아이디어 발상에 대한 것이 아니더라도

얻은 것이 많았던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대부분의 것에서 우린 양보다 질이 중요하다 이야기하지만

이 책에서의 핵심은 '양'에 있다.

질보다 양! 명심 또 명심하자!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직접 읽고 작성한 포스팅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