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올빼미는 밤에만 사냥한다

[도서] 올빼미는 밤에만 사냥한다

사무엘 비외르크 저/이은정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4점

올빼미는 밤에만 사냥한다.

 

나는 지금 여행 중입니다.’

 

몇 년 전 이 책을 참 재미있게 읽었다. 미아 문빔이랑 헐거 뭉크... 걔네들 팀이 참 매력적이었거든. 후편을 기대했는데 다시 그런 작품이 나왔다.

 

근데... ... 잔인하다.

 

완전히 정신이 나간 싸이코패스랄까 소시오패스랄까 미친 인간의 범죄가 등장해서 기분이 좀 찝찝했다.

 

전작의 사건이 해결 된 후 6개월이 지난 즈음....

 

미아는 아직 일상으로 돌아오지 못 하고 약, 술에 의존해서 아직 자기 슬픔, 자기만의 세계에서 빠져나오지 못 하고 있고, 헐거 뭉크는 10년 전 헤어진 부인과 잘 해보고자 하지만 맘대로 잘 안 될 쯤...끔찍한 시체가 발견된다.

 

펜타곤 모양 촛불이 놓여진 중앙에서 뒤틀린 형상을 하고 있는 나체 소녀의 시체가 발견되고 이상한 종교 행위인지.... 그녀의 상태는 이상하리만치 마르고 무릎은 까져있고...

 

암튼 그녀는 어떤 복지원에서 실종되었던 것으로 밝혀지고...

 

이 작가는 이야기를 중간중간 섞어 교차 서술하는 것을 즐기는 것 같은데...

 

첫 장면 젊은 상속자와 어린애 둘이 있는 여자의 비밀 결혼과 관련된 목사이야기( 숨겨지는 아이들과 결혼 후 찾아온 여자의 죽음)

중간 중간 삽입된 학대 받던 어느 시설에서의 숨겨진 아이들의 이야기..... 뭔가 올빼미가 된 듯 한 어린 소년...그를 지켜보던 여자 동생

추앙받는 보육원을 운영하는 헬레네 에릭센과 그 보육원에 있는 아이들 이야기

헐거 뭉크의 딸 미리암 뭉크.... 배가 부른지 좋은 집, 예쁜 아이, 안정된 삶 속에서 옛 남자를 찾아서 흔들리는 그녀... 그리고 다가오는 위험...

그리고 오두막...에서 감금된 채 살았던 어떤 소년의 어린시절 이야기...

 

끔찍한 범죄의 희생자의 사건을 조사해보니 그 행태는 더욱 엽기적이었고 그와 관련된 블랙해커의 제보..... 동물처럼 사육된 소녀의 이야기가 동영상으로 퍼져나갔던 이야기...

 

뭉크 수사팀과 미아의 이야기와 여러 이야기들을 겹쳐 진행되면서 금방금방 읽을 수 있었지만 흥미롭다는 말을 붙일 수 없게 내용이 좀 찝찝했다.

 

암튼..... 여기 등장인물들은 행복한 사람이 안 보인다...급 우울...

 

조금 더 행복하고 나아진 모습의 그들을 기대하며 다음 작품도 살짝 기다려보련다.

 

(내용은 뭔가 핵심이 빠져 있는 것 같아서 조금 아쉬웠다. 종교의식인지, 범인의 심경이라든지 주변 인물에 대한 설명이 군데 군데 너무 많이 생략되어서 뭔가.. 계속 연결이 매끄럽지 못 한 느낌이 들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