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최강 공룡왕 선발 대회

[도서] 최강 공룡왕 선발 대회

폴 메이슨 글/안드레 레오나드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의 아이는 공룡을 참 사랑했어요.

 

아주 어릴 때는 동물을 좋아했었는데... 4살 정도부터는 정말 공룡을 좋아했죠.

 

 (대충 다 버린다고 버렸는데... 남아있던 책들을 급하게 줄 세워 봅니다.) 

 

공룡 책이란 책은 당시 많이 사들였고...공룡 노래들을 주구장창 부르면서 다녔고(티라노 송, 오비랍토르 송, 파찌 송... 대충 기억도 잘 안 나는군요.)  길 때 자기가 공룡인줄 알았는지 멋있다고 생각했던 건지 공룡처럼 걷고 행동하고 다녔었지요. 주변 사람들은 조용히 불쌍하게 바라보던지 살짝~ 피해다니더라구요.

 

이제는 어엿한 초등학생 고학년이 되어 부끄럼도 많고 발표하는 것도 꺼려하는 아이라 예전의 그 모습이 그리워지지만 방대한 공룡 지식과 애정은 남에게 드러내지는 못 할 망정 사라지지는 않더라구요. 아이 때 책을 거의 정리했지만 공룡책은 그래도 몇 권 남길 수 있었던 것도 그런 이유들이였겠지요.

덕분에 아직도 공룡 관련 영화들이 개봉하거나 하면 두말 없이 같이 가서 보곤 합니다.

 

최근에 서평단을 도전하면서 몇 권의 책들이 오는 가운데 혹시나 하며 지원했던 '최강 공룡왕 선발대회'에 선정되어 책이 집에 도착한 순간 아이가 너무 행복해 했어요.

 

책이 판형이 크고(위에 다른 책들과 비교해 보면 좋죠.) 부록처럼 미니 책도 딸려있는데 작은 공룡 도감인데 굉장히 알찹니다. (책 요약본같은 거지만 컬러판에 내용도 필요한 건 다 있어요.)

 

당연히 컬러판 책도 좋구요. 다양한 내용이 알차게 담겨 있어요. 공룡

크기비교나 팩트체크 등이 있어요.

 

 

그리고 중간 중간 개별적인 공룡의 소개 말고도 재미있는 이야기 거리나 정보들이 담겨 있고요.

 

마지막 부분에는 '나는 누구일까요?' 요런 거도 있어요... 애들은 그림자만 봐도 맞추네요.

 

아무튼 오랜만에 아이와 함께 추억을 더듬고 다시 애정을 정리해보는 소중한 시간들이었습니다.

 

*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