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잔혹한 어머니의 날 1

[도서] 잔혹한 어머니의 날 1

넬레 노이하우스 저/김진아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잔혹한 어머니의 날

 

넬레 노이하우스 지음

 

벌써 타우누스 시리즈의 9번째 작품이다.

 

백설공주에게 죽음을이후 10년 넘는 세월 동안 쭈~욱 보아왔던 반가운 호프하임 강력반 사람들

 

피아, 보덴슈타인, 헤닝, 니콜라 엥엘 박사, 크뢰거, 타리크..... 다시 만나 반갑다.

긴 세월동안 바뀐 사람들도 많고 이름만 들어도 알거 같은 사람들도 많았지만 암튼 반가운 일이다.

저 독일 자그마한 타우누스 동네에 몇 년에 걸쳐 뭔 이리 사건사고가 많은지 모르겠지만... 암튼 이번 이야기의 사건은 역대급 싸이코패스의 연쇄살인이다.

 

맘몰스하인의 오랜된 저택에서 혼자 살던 노인의 시체가 한참 뒤 발견된다. 부활절 휴가기간이라 길게 방치된 것 같은 노인의 시체... 그렇게 고독사로 묻힐 뻔했던 사건에서 저택의 뒤편 견사에서 발견된 사람뼈로 인해 파묻힌 여러 개의 시체가 발견된다. 그들은 어머니의 날에 실종된 여성의 시체로 보이고... 과연 죽은 노인이 저지른 것인가?

 

보육원, 그 안에서 행해진 학대, 비뚤어진 사랑, 그리고 어린 시절의 상처, 아픔... 들은 나름 주변의 아이들과 가족들에게 상처를 남겼고 그로 인해 비뚤어진 삶을 사는 사람들이 많았고 동시 다발적으로 범죄가 진행되어서 헷갈리는 경우도 있었고.... 아무튼 어머니에게 받은 상처로 인해 어머니의 날에... 자식을 버린 것으로 여겨지는 여자들이 하나씩 살해당했던 이야기...

 

역대급 잔인한 연쇄살인범의 이야기지만 이상하게 그렇게 잔인하게 느껴지지만은 않았다.

나도 그렇고 작가도 이렇게 9번째 시리즈물을 내기까지 글발이 너무 늘어서 읽기가 참 편하고 마냥 자극적이지는 않았지만 쫀쫀한 긴장감이 생겨서 참으로 오랜만에 재미있게 읽었다.

 

앞으로도 작가님 건필하소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