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버지에게 갔었어

[도서] 아버지에게 갔었어

신경숙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버지에게 갔었어

 

신경숙..

 

참 좋아하는 작가이다.

그녀의 섬세하고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문체를 참 좋아하고 문학에 대한 갈망과 아름다운 이야기를 참 좋아했다.

물론, 너무 씁쓸 우울한 이야기는 싫었지만....

몇 년 전 시끄러운 이야기가 많았고... 더 이상 작품이 나오지 않아 궁금했는데 이번에 신작을 내주셨다.

엄마를 부탁해’... 예전에 임신 출산 이후 오랜만에 읽은 책으로... 너무나 많이 울어서 머리가 다 아팠는데.... 이번에는 아버지라니... 뭔가 또 다른 신파이려나(나는 신파... 눈물나는 소설 너무 좋아한다. 그렇게 한바탕 울면서 카타르시스를 느낀다. 이상한 취미인가?)

 

사실 크게 기대를 안 하고 읽었다.

근데.... 시작하고 얼마 안 되면서부터 너무 좋았다.

역시.... 요즘 보기 힘든 정말 아름다운 문체로 읽는 순간부터 서정적이었고 아름다운 글이라는 느낌이 팍~ 들었다. 이렇게 좋은... 글을 쓰시는 분..

내용은 말해 뭐할까... 아버지인데.... 심지어 일제 강점기에 태어나셔서 현대사의 질곡을 그대로 다 겪어내신 삶인데... 형제도 많아서 현대사의 굵직굵직한 이야기들이 차곡차곡 들어가 있어... 영화 국제시장보는 느낌이었다.

가족들의 이야기나 주변 이야기들도 작가 님의 전작에서 많이 본 느낌들이 있었는데(자전적인 이야기가 섞여 있겠지만.. 왜 나는 이걸 또 픽션으로만 안 여기는 촌스러운 독자일까...) 참 따뜻한 가족을 두셨구나... 싶었다.

 

아무튼 참 좋은 소설이었다.

요즘은 참 감각적이고 솔직하고 현실적인 소설이 많지만 이렇게 감정을 건드리는 서정적인 이야기는 정말 보기 힘들었는데.... 나는 옛날 사람이라... 오랜만에 느껴보는 옛날 갬성이.. 너무 좋았다. 그냥... 글을 읽는 것도 너무 편했다.

 

여기 아버지와 가족, 형제들은.... 참 이상적이었다.

이렇게 헌신적이고 따뜻한 집안과 아버지... 부성애의 표본이랄까... 좋은 자식들의 표본이랄까.... 모든 시대를 아프게 통과한 너무나 파란만장한 시절을 관통해 온 모든 가족들의 이야기.... 소설이니까.... 진짜.... ‘ 나 소설이다!!’의 전형을 보는 것 같은데... 많이 울었다. 그리고 카타르시스도 많이 느꼈다.

 

작가 님 건강하게 계속 작품 활동 많이 해주시길 바란다. 너무 감사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