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괄호가 많은 편지

[도서] 괄호가 많은 편지

슬릭,이랑 공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괄호가 많은 편지

 

슬릭x이랑

 

우리 사이에 오해가 있다편을 정말 재미있게 읽었는데 그 시리즈로 이 책도 있어 아주 반갑게 읽었다.

 

나는 이 분들을 잘 모른다.

두 분 다 음악인이시고 작가이신가 보다.

슬릭 님은 굿걸에서 본 분이고 이랑 님은 다른 책으로 이름을 들어본 분이다.

 

두분의 글은 편지글이어서 그런지 작가님 두분이 글이 좋아서인지 금방 쉽게 잘 읽혔다. 그렇다고 내용이 가볍지만은 않았다.

 

나는 두 분을 모르지만 두분이 페미니스트 행사 4대 천왕이라 불릴만큼 그런 행사에 자주 참여하신 분이었고 사회적인 메시지, 자신의 목소리를 당당하게 내시는 분들임을 알았다.

 

두분의 개인적 아픔들의 이야기가 제법 있어서 마냥 쉽게만 읽을 수 없고 뭔가 괜히 내가 죄송한 기분도 들었다.

 

아무튼 독서란 참.. 좋은 것이다. 몰랐던 세상과 전혀 마주치지 않았을 낯선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이렇게 접하며 새로운 세상을 알게 되고 누군가를 조금이라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만나게 된다는 점.... 짧은 시간으로 또 다른 세상에 눈을 뜰 계기가 조금이라도 마련된다는 것은 얼마나 놀라운 일인가?

 

좋은 독서였다. 이 분들의 앞으로의 날들을 응원하고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