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만큼 가까이

[도서] 이만큼 가까이

정세랑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다시 오랜만에 정세랑 님

2020년은 내게는 정세랑 님의 해였다.

엄청 많이 찾아 읽었고... 아주 반했다고 할까?

참 유쾌한 작가님이다.

2019년 쯤에 이 분을 알았을까? 그 때 참.. 젊은 작가라서... 신선하고 유쾌하고 남다른 느낌이 든다고 생각했는데.... 그 몇 년이 지나다 보니... 젊은 작가들을 더욱 많이 알게 되었고 이제 84년생인 정세랑님도 아이구.. 이렇게 어린 작가님이 글을 참 잘 쓰네... 할 소리 듣지 않을만큼 제법 중견 작가님이 되신 것 같지만. 그래도 내게는 항상 젊고 산뜻하고 뭔가 유쾌하고 신선한 작가님이시다. 우리 정세랑 작가님은!!! 대충 웬만한 작품을 구할 수 있는 건 다 찾아 읽었다고 자부하는 어리석은 내게 다시 눈에 띈 작품... ‘이만큼 가까이’ ... 아이구... 2013년 이걸로 창비소설상을 받으셨구나. 그러면 도대체... 2012년 정도에 발간된 책일까?

내가 작가님을 늦게 알아 뒤죽박죽 작품을 읽어 뭐가 초기 작품인지는 잘 모르지만... 아무튼 제법 초기작품을 이번에(20216월 판이다.) ‘창비에서 다시 재판을 내주셔서 아주 반가운 새책을 만난 느낌으로 읽게 되었다.

 

시작은... 발랄하다. 파주... 에 살던 6명의 버스 동창생들의 청춘물인가....(, .. 성장소설, 청춘소설 완전 좋아하는데... 개성있고 매력있는 친구들의 이야기가 나와서 아주 재미나게 읽기 시작했다.... ... 근데.... 정세랑 작가님 작품을 내가 좋아하는 이유는 아주 비극적이지 않아서인데... 이 작품은 상을 받았지? 그래, 상 받는 이야기는 그냥 그냥 웃고 떠드는 하이틴 로맨스 같은 작품은 아니지... 청소년 문학상 아니었어.....하며 환기를 해야할 만큼.... 그렇게 분위기 확 달라지는 부분이 있다. (사실 중간 중간 암시가 있었고... 어느 정도의 예상은 했는데... 그래도 너무... 비극이고 ... 믿고 싶지 않아.)

 

길지않은 이 글을 읽다보니 어릴 때 친구와 함께.... 내가 살았던 동네가 생각이 났다.(그 때 그 아이들은 아직도 날 기억할까?...노래 가사라서 적어봤고... 나를 안 기억해도 못 기억해도 좋다. 나는 그렇게 기억날 만한 캐릭터는 아니니까... 다만 모두 나름의 행복한 기억을 가진 좋은 사람으로 살고 있기를 바랄 뿐.....) 나는 어린 시절 단 한번도 남자인 친구가 없었다. 여중, 여고를 나와 거의 여대인 학교를 나와서.... 아무튼... 억울하게 그렇게 내외하고 살다 연애도 제대로 못 하고 재미없게 겨우 결혼은 어찌 했네..... 아이구 생각해볼수록 참 아쉽네.

 

쓸데없는 소리였고 이 책은 별로 두껍지 않고 아주 쉽게 술술 넘어간다. 중간에 좀 아쉬운 내용이 있지만...(대단한 반전은 아니고 짐작이 갈 만한 요소는 있다.)...정세랑 작가 님의 초기작인 느낌이다. 딱 상받는 류의 작품....읽을만 했고 실제 재미있게 읽었지만 ... 세랑 작가님 특유의 따뜻 발랄함이 느껴지지 않아서 좀 아쉬웠다.

 

내가 가장 좋게 읽었던 부분은 친구 주연이 사전을 사랑하기에 사전을 찾아서 색다른 면을 읊어줄 때의 파트였다. 나는 그런 섬세하면서 색다르게 잔잔한 작가님의 유머와 디테일이 좋더라구....

나의 개성 넘치던 친구들이 생각나던 날... 그래.. 우리도 한때는 그만큼 가까웠고 어느 날엔 가까웠다 멀어졌다 하면서.... 늙어가고 있지... 지금은 연락이 안 되는 모든 친구들 (그리고 언젠가 끝이 날 수 있을 친구들....이제는 아니까... 그런게 인생이더라고...) 평안과 안정과 행복, 사랑, 결실.... 그 어디메에서 다들 머물고 있기를 바라며.... 이만 총총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