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나

[도서] 나나

이희영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나

 

이희영 장편소설

 

창비부산을 오랜만에 찾았다.

지하철 타고 다니니 너무 좋더라. 옛날 맛 맛집도 들렀다가... 친한 언니랑 찾아간 평일의 창비부산’... 앞 길은 공사판이라 정신없는 면도 있었지만... 역시나 좋은 공간이다. 가까웠다면 더 자주 갔을까? 아주 좋은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이제 세 번 와 본게 다여서... 뭐라 할 말은 없지만... 아주 좋다.

작고 예쁜 책을 많이 만났고 사고 싶은 책도 많았지만.. 요즘은 무거운게 딱 질색이라... 한 공간에 ? K 영어덜트라며 모아놓은 공간에 있던 책 중 가장 가벼운 이 책을 사 왔다.

반가운 이희영 님... 그래도 직접 뵙고 싸인을 받은 기억 덕분에 괜히 친근감이 느껴져 그 이후 이희영 님의 책들을 아주 반갑게 잘 사서 열심히 읽고 있다. (나는 부산에 살고 있고 그런 경험이 별로 없어서 내가 좋아하는 작가 님을 직접 뵐 수 있는 기회가 정말 소중하다. 내게 그런 작가 님은... 한비야 님, 공지영 님... 아 이해인 수녀님도 계시구나... 한 때 그 분들의 찐팬이었는데... 최근에는 정세랑, 이슬아, 김금희, 정여울, 천선란, 최은영, 김하나, 황선우, 김초엽.... 이런 분들을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 책은 아주 얇다.

 

제목만 봤을 때... 나나....라는 어떤 아이의 이야기일 거라 생각했는데.. 아니다.

이 이야기도 일종의 환타지이다.

영혼사냥꾼 선령이 나오고 몸은 그대로 있는데 혼이 빠져 나간 두 아이 수리와 류의 이야기가 나온다.

완벽한 엄친아 수리와 아프고 어린 동생에게 정성과 신경을 쏟으며 살다 동생이 떠난 후 그래도 자신을 보지 않는 부모님을 둔 뭔가 존재감을 못 느끼는 아이 류 둘은 어떤 버스 사고에서 둘다 몸에서 영혼이 분리되어 버렸다.

 

전혀 다른 성향의 두 아이는 각자 몸에서 혼이 분리되었고 일주일 안에 원래몸에 혼이 들어가지 못 하면 그냥 사라져야할 상황(신기하게도 혼이 나와도 원래 몸은 그냥 잘 산다. 다른 거 다른 사람은 느끼지도 못 한다.).... 둘의 대응방식은 살던 방법만큼이나 달랐다. 아등바등 자신을 찾으려고 안달복달 하거나 방치하거나...

암튼... 그들릐 혼리 본래 몸체로 들어가지 못 한 것은 각자의 의지 때문이었고.... 한 발짝 떨어져서 진정한 자신(‘’) 에 대해 알아가는 이야기... 줄거리를 이야기 하자면 이런 이야기이다.

 

이야기가 예상 가능하면서 나름 참신하고 자극적이지 않고 착하면서... 아이들의 아픔, 그런 이야기들이 나와서 참 좋았다.

 

무엇보다 이 이야기는 나에 대해서 알아가는 이야기이다.

나는 어떤 사람인가? 나의 영혼과 몸은 건강한가?

작가님의 말에서 보면... 노래 가사처럼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지.

나도 어떤 때는 참 괜찮아 보이다가 어떤 때는 왜 이 모양이냐며 ... 다그치고도 싶은...한심함도 있고 여러 가지 속에서 나를 새롭게 알아가는 것을 보면...

... 중년이 된 나도 나를 잘 모르는게 너무나 많은데... 십대 아이들이 어떻게 자기를 다 알 수 있을까....

뭔가 나를 알아가는 아이들... 그 아이들의 상처를 보면서... 정말 .... 위로하며 안아주고 싶은 순간이 많았다. 잘 하고 있다고...

역시... 아이들이 등장하는 이야기는 그냥 그 자체로 참 좋다.

그 순수함도 좋고... 뭔가 위로해 주고 싶은 마음이 우러나와 내가 위로 받는다.

작가 님은 좋은 사람 같다.

좋은 독서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