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박쥐

[도서] 박쥐

요 네스뵈 저/문희경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4점

박쥐

요네스뵈

 

요물 요 네스뵈

매력남 해리 홀레...

그의 책레드 브레스트이후에 스노우맨’, ‘레오파드’, ‘네메시스’, ‘데빌스 스타’, ‘아들들을 일관성도 없고 계획도 없이 마구마구 읽었다.

사실 박쥐는 일찌감치 도전 했지만... 이상하게 산만하고 집중이 되지 않아서 읽다 만 게 몇 번 째인지 ... 이번에는 나름 심혈을 기울여 열심히 읽었다. 그래서인지 더욱 숙제처럼 여겨져 어려웠는지도 모르겠다.

요 네스뵈는 참 이야기꾼이다. 그의 그 두꺼운 책을 읽는데... 망설임이 없게 해 주고...해리 홀레 시리즈의 해리는 정말 매력적인데.. 너무 안타깝다. 맨날 술에 쩔어 있고 가까운 사람은 이래저래 남아나는 사람이 없다.

뒤죽박죽 순서로 읽어서 정리가 안 되었었는데 이번에 바퀴벌레출간을 기념으로 제대로 순방향으로 다시 읽어보기로 하며 박쥐...홀레 시리즈의 첫 편을 읽게 된 것이다.

 

이 책이 1997년에 출간되었다고 하고 뒤에 나오는 나이 많던 홀레에 비하면 삼십대 초반의 젊고 건강한 그의 모습을 보인다고 했지만.... 아직 그의 매력이 많이는 보이지 않았다.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음주로 범인을 쫓던 중 사고를 일으켜 동료와 어린 소년을 사상시킨 홀레... 왜 그가 이후에도 계속 술 독(짐 빔)에 빠져 사는지 그와 함께 한 여자들과 왜 잘 되지 않는지.... 그런 것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암튼 오스트레일리아의 이방인처럼 참여한 홀리의 일련의 사건 해결 과정에서 그의 알콜릭으로 인한 실수, 그리고 어긋남, 연관있는 여인의 죽음, 그리고... 너무나 많은 사건들이 파편처럼 흩어져 있어서 실제는 거의 연결이 잘 되지 않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 썩 좋지 않았던 기억을 남기며 이만 총총.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